울진군, 복합기 임차 948만원 더 써…특정업체 몰아주기?

군 "최근 조사로 업체 편중 파악, 사무실 일임했던 계약 시정 조치"
수의계약으로 특정업체가 70% 넘게 독점

경북 울진군이 사무용 복합기 임차와 관련, 특정 업체 밀어주기 및 예산 낭비 논란에 휩싸였다. 다른 지자체보다 비싼 가격에 장기간 특정 업체를 통해 복합기 상당수를 임차하고 있어서다.

9일 울진군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울진지역 관공서 및 위탁기관(복지관 등)에서 사용하고 있는 사무용 복합기 총 79대 중 70% 이상을 특정 업체가 수의계약을 통해 납품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복합기는 모두 1년 단위 임차 형식으로 대당 월 14만원(부가세 포함)에 계약됐다.

전체 금액을 계산하면 연간 1억3천272만원의 예산이 사무용 복합기 임차에 사용되고 있다.

같은 방식을 취하고 있는 인근 영덕군과 포항시 등이 매달 대당 13만원에 복합기를 임차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매달 79만원·연간 948만원을 울진군이 더 지출하고 있는 셈이다.

이러한 초과 지출과 관련, 울진의 지리적 여건도 이유가 되긴 하지만 울진군의 안이한 수의계약 형태가 가장 큰 문제라는 지적이 적잖다.

울진군은 각 사무실 운영비에 사무용 복합기 임대비용을 포함시키고 사무실별로 수의계약을 통해 자체 계약을 맺도록 하고 있는 데다 10여년간 업체를 변경하지 않고 관행적으로 계약을 이어왔기 때문이다.

특히 총 4개의 임대 업체 중 A업체가 전체의 77%에 달하는 61대를 임대하고 있어 특정업체 밀어주기 논란마저 불러일으키고 있는 상황이다.

나머지는 임대 현황은 B업체 13대, C업체 4대, D업체 1대 등이다.

경북의 한 사무용 복합기 임대업 관계자는 "울진군에 몇 차례나 더 좋은 기기와 더 저렴한 가격의 조건을 제시했지만, 별다른 이유 없이 바꿀 수 없다는 대답만 들었다"면서 "심지어 공개입찰까지 제안했지만 번번히 거부당했다. 예산 낭비가 뻔한데 지금의 방식을 고수하는 이유가 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울진군은 임차 계약 만기일인 올해 말까지 해당 사업 현황을 조사한 뒤 내년부터 임대 일괄 진행 등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대현 울진군 재무과장은 "최근 자체 조사를 통해 임차가 특정업체에 너무 편중돼 있고 비용에서도 타 지역에 비해 비싸다는 현황을 파악했다"면서 "내년부터 각 사무실에 일임했던 계약 권한을 군청이 일괄해 계약금액을 조절하고 업체를 배분하는 등 지역 실정에 맞게 무리없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번 복합기 임차 상황을 두고 군정 편의보다는 공개입찰 등 예산낭비를 줄일 수 있도록 적극적 행정을 펼쳐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울진군의회 김정희 군의원은 "인천시의 경우 5년 전부터 복합기 임차에 대해 공개경쟁 규격입찰 방식을 도입해 대당 기존 월 12만원에서 9만6천원으로 낮추는 등 예산절감 효과를 보고 있다"면서 "특혜인지 관행적 계약이었는지는 좀 더 조사해봐야 겠지만, 무사안일적인 일처리 방식이 혈세 낭비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