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대구시민단체 "이마트 본사, 매니저 단톡방 책임 회피하고 있어"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이마트, 뚜렷한 사건 정황 알고도 방치한 사실 확인"

영상ㅣ안성완 asw0727@imaeil.com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6일 이마트 점포 가전 담당 매니저들의 단체 대화방 성희롱 사건을 두고 "이마트 본사가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마트 본사는 직원들이 고객 개인정보를 유출하고 성희롱을 했다는 뚜렷한 정황을 인지하고도 자체 조사하거나 증거 확보 등에 전혀 노력하지 않은 채 방치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3일 오후 이마트 대구 월배점 앞에서 열린 이마트의 소비자 인권 침해와 성희롱 규탄 기자회견에서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을 비롯한 시민단체 회원들이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3일 오후 이마트 대구 월배점 앞에서 열린 이마트의 소비자 인권 침해와 성희롱 규탄 기자회견에서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을 비롯한 시민단체 회원들이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또 "제보자는 이마트에 사건 주체와 장소, 내용을 구체적으로 말했다"며 "이마트가 고객 인권 문제에 민감했다면 해당 사건이 중대 범죄임을 즉시 알아차리고 책임 있게 답변한 뒤 적극 조치하는 태도를 보였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이마트는 앞서 연대회의 측이 단체 대화방 성희롱 의혹을 제기하자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서 "잘못이 드러나면 관련 규정과 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