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잉원 대만 총통 "中 방해로 화이자 백신 못 사"

차이잉원 대만 총통. 연합뉴스 차이잉원 대만 총통. 연합뉴스

대만이 중국의 방해 때문에 화이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을 구입하지 못했다고 26일 주장했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이날 직접 발언한 내용이라 시선이 향한다.

외신들에 따르면 차이잉원 총통은 이날 집권 민진당 회의에서 "독일 바이오엔테크 백신은 독일의 원 제조사와 계약 체결이 가까웠으나, 중국이 개입해 현재까지 성사시킬 방법이 없었다"고 밝혔다.

독일 바이오엔테크 사는 미국 화이자 사와 공동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했다. 우리가 흔히 부르는 화이자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의 준말이다.

대만은 지난 2월 바이오엔테크와 백신 구매 계약 체결 직전까지 갔지만, 당시 바이오엔테크가 일방적으로 번복하면서 백신 구매가 무산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대해 대만 정부는 중국 정부의 압력에 대해 강하게 시사한 것.

이 같은 일이 벌어진 배경으로 바이오엔테크의 개발 및 공급 계약 사항도 주목되고 있다.

현재 중국 제약사 푸싱의약그룹이 중국 본토, 홍콩, 마카오, 그리고 대만을 대상으로 하는 백신 개발 및 상용화 관련 독점 계약을 바이오엔테크와 체결해 놓은 상황이다.

그런데 그 외 다른 국가에 대한 바이오엔테크의 개발 및 공급 파트너는 미국 화이자이다.

즉, 푸싱의약은, 중국 정부가 중국(중화인민공화국)이 유일한 합법적 정부로 있는 '하나의 중국'이라는 원칙 아래 대만을 일개 지방으로 보고 있으나 현실에서는 중국·홍콩·마카오와는 별개 국가인 셈이며 오히려 대만(중화민국)을 중국의 유일한 합법적 정부라고 주장하는 대만에 대한 화이자 백신 공급 권리를 갖고 있는 것.

 

최근 푸싱의약은 대만에 백신을 공급할 수 있다는 의향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대만은 정치적 리스크를 우려해 푸싱의약을 통하지 않는 직구매 등을 원하는 상황이다.

이날 차이잉원 총통은 "원 제조사(바이오엔테크)와 구매 협상을 해야만 백신의 품질과 안전성에 대한 원 제조사의 직접적인 보증을 받는 것은 물론, 법률적·정치적 리스크를 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차이잉원 총통은 직구매 또는 코백스(백신 공동구매·배분 국제 프로젝트)를 통해 백신 구매 협상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어떻게든 푸싱의약과는 접촉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그간 코로나19 확산세가 부쩍 낮아졌던 대만은 최근 일일 확진자 수가 300명 이상으로 급증했다. 그런데 그동안 백신 접종은 70만여회 정도에 그쳤다.

이에 2천300만명이 넘는 인구가 급히 접종할 충분한 양의 백신이 필요,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이지만, 이 과정에서 '중국'과 연루되는 것은 정치적으로 꽤 부담스러운 입장이라는 분석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