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AI, 한국-우루과이전 0:2 예측했지만…"공은 둥글다"

  • 0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우루과이전을 하루 앞둔 23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열린 공식훈련에서 짧은 패스를 주고 받으며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우루과이전을 하루 앞둔 23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열린 공식훈련에서 짧은 패스를 주고 받으며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4일 치르는 우루과이전에서 0-2로 패배할 것이라는 인공지능(AI)의 예측 결과가 나왔다.

LG유플러스의 AI 서비스 통합 브랜드 '익시'(ixi)는 이날 H 조별리그 1차인인 한국: 우루과이전에서 한국이 70% 확률로 우루과이에 패배한다는 결과를 내놨다. 한국의 승리 확률은 11%, 무승부 확률은 19%라고 예측했다.

또 승부 스코어는 한국이 '0-2'로 질 가능성이 가장 높고, 뒤를 이어 '0-1', '1-2'로 패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익시 뿐만 아니라 다른 AI도 한국 대표팀의 패배가 유력하다고 예측하다는 결과를 내놨다. 넥슨은 피파온라인4에서 모은 감독 모드 플레이 빅데이터로 한국이 우루과이전에서 패할 확률은 53%로 전망했다. 무승부 확률은 30%, 승리 확률은 17%로 예측했다.

통합 스포츠 커뮤니티 플랫폼 '스포키'에서 AI '익시'가 예측한 우루과이전 승부 결과. 스포키 캡처
통합 스포츠 커뮤니티 플랫폼 '스포키'에서 AI '익시'가 예측한 우루과이전 승부 결과. 스포키 캡처

다음달 3일 열리는 포르투갈전에서도 한국팀의 패배 가능성이 더 높았다. 익시는 한국 승리 20%, 포르투갈 승리 56%, 무승부 24%로 예측했다. 스코어 예측 결과는 '0-1'로 패할 가능성이 가장 높고 '1-1'과 '0-2'가 그 뒤를 이었다.

익시가 한국의 승리를 점친 경기는 이달 28일 열리는 가나전이다. 한국 승리 42%, 무승부 28%, 가나 승리 30%로 전망했다. 스코어 예측은 '1-1' 무승부가 가장 유력하고, 다음은 '1-0'과 '0-1' 순이다.

하지만 익시의 예측 결과가 정확하게 맞아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익시는 지난 22일 아르헨티나·사우디아라비아 경기에서 아르헨티나가 '4-0'으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둘 것라 예측했지만, 실제로는 사우디아라비아가 '2-1'로 승리하는 대이변이 일어났다.

전날 독일과 일본의 경기도 67% 확률로 독일의 승리를 점쳤으나 실제로는 일본이 예측을 뒤엎고 '2-1'로 승리를 거뒀다. "공은 둥글다"는 축구계의 오랜 격언처럼 이변까지 예측하지는 못하는 것이다.

우루과이전을 하루 앞둔 전날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에이스' 손흥민이 출전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2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MMC)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과 김진수(전북)는 출전 가능하다. 다만, 결정하기까지 시간이 남아있다"며 "손흥민이 안면보호 마스크 착용이 그렇게 불편하지는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통합 스포츠 커뮤니티 플랫폼인 스포키에 '2022 카타르관'을 열고 12월19일까지 열리는 월드컵 경기를 생중계 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