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公기관 車 2부제

대구 3·1만세 운동, 신학생들이 먼저 시작했다

대구에서 3·1만세 운동이 최초로 일어난 때가 1919년 3월 5일이라는 기록이 발견됐다.지금까지 대구 3·1만세운동은 1919년 3월 8일 서문시장에서 시작됐다는 것이 정설이었다. 하지만 대구가톨릭대학교 전신인 성유스티노신학교 학생들은 3월 5일 저녁 성유스티노신학교 교정에서 먼저 만세운동을 일으켰다. 전국적으로 3·1운동이 일어나자 신학생들도 자주독립을 위한 인도적 봉기에 당당히 한 축을 담당했던 것이다.이런 사실은 당시 천주교대구대교구 초대 교구장이었던 플로리안 드망즈 주교(1875~1938)의 일기를 통해서 알려졌다.프랑스 파리외방선교회 소속 드망즈 주교는 1919년 3월 7일(금) 그의 일기에서 "한국 젊은이들이 전 황제(대한제국 고종황제)의 장례식을 계기로 서울과 다른 곳에서 조선 독립을 위한 시위를 했다.(중략) 대구 신학교에서는 학생들이 그저께(3월 5일) 저녁에 운동장에서 독립을 위한 노래를 불렀고 교장(샤르즈뵈프 신부)은 그것을 그만두게 하느라 애를 먹었다"고 적고

강정고령보 개방하면, 대구 '먹는 물' 부족 사태

SK하이닉스 용인行 "文 정부, 지역균형발전 역행"

상주시 공무원 '10만명 붕괴' 근조 넥타이 논란

아파트 승강기 잇단 추락에도…집값 떨어질라 '쉬쉬'

경북 방치 폐기물 28만t, 전국 두 번째로 많아

상·하위 소득격차 5.47배…'소득주도 성장'의 몰락

개장 전 미리 가 본 대구FC '포레스트 아레나'

21일 대구 북구에 위치한 포레스트 아레나를 찾았다.매일신문이 가본 대구FC의 포레스트 아레나(가칭)는 개장 전으로 막바지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었다.대구FC는 포레스트 아레나에서 3월 9일 제주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개장 경기를 갖는다.포레스트 아레나의 특징은 관중석과 그라운드의 거리가 7m로 바로 코앞에서 선수들의 숨소리까지 느낄 수 있다. 선수단의 생생한 외침이 관중들에게 들릴 것으로 예상된다.또한 관중석 바닥은 알루미늄 재질로 되어 있어 발을 구르는 소리가 웅장하게 울려 퍼진다. 대구FC 구단은 바닥 재질을 십분 활용하기 위한 새로운 응원법을 개발했는데 압권이다.한편 대구FC는 오는 25일 포레스트 아레나 개장 기념 팬, 미디어 초청 오픈 트레이닝을 갖는다.

못 받은 상금 9천만원…'팀킴 폭로' 사실이었다

대보 화재 계기 소방서 '셀프 점검' 논란 재점화

'대보사우나 화재' 마지막 탈출자 "비상벨만 울렸어도…"

'육체노동 가동연한' 65세 상향…정년도 연장되나

고층서 떨어진 '조경용 돌'은 초교생 2명 소행

대구시 전기차 올해 6천여대 구매보조금 지원

"촌지 요구" 초교 은사 명예훼손 유명 유튜버 집유

자동차·꽃·미술작품… 이런 것도 구독이 된다?

매달 일정 금액을 내면 각종 재화나 서비스를 정기적으로 배송해주는 '구독형 서비스'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10년대부터 시작된 구독형 서비스의 본고장인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대기업까지 뛰어들고 있다. 과거 신문이나 유제품 등에 국한됐던 구독형 서비스가 수년 전부터 소비생활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외국계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redit Suisse)는 이 같은 '구독 경제' 규모가 2016년 4천200억 달러에서 2020년 5천300억 달러 수준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구독형 서비스가 자리잡는 영역은 복제나 배송이 자유로운 소프트웨어는 물론이고, 개인이 구매해 소유하는 개념이 강했던 의류나 자동차까지 이르고 있다. 빌려 쓰는 형식으로 다양한 소비 경험을 즐기고, 반복구매 물품은 매번 주문하지 않아도 되는 편리함까지 다양한 구독 서비스를 통해 얻을 수 있다.◆ 선택의 부담 벗고 우선 체험해보세요구독형 서비스가 가장 활발한 분야

'1년에 777차례 성매매 알선' 자갈마당 업주 집유

'맛난 만남' 울진대게축제, 28일부터 후포항서

영천부품산업지구에 한미합작 차부품 공장 신축

"4월 11일 임시정부수립일, 올해부터 공휴일?"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이 사양 실화야?"

"햇볕 쬐세요" 비타민D 결핍환자 3.8배 증가

[엔터인사이트] 말 많고 탈 많은 '문제적 드라마'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과 SBS '황후의 품격'이 각종 논란에 휘말리며 '문제적 드라마'로 낙인찍혔다. 시청자의 입장에서 봤을 때 '비정상적'이라고 할 수 밖에 없는 전개와 이를 둘러싸고 촬영 현장에서부터 들려온 애매모호한 소문 때문이다. 그 소문 중에서는 실제로 확인된 '팩트'도 있다. 내용상의 문제는 KBS의 주말극 '하나뿐인 내 편' 역시 마찬가지다. 갈수록 '막장 지수'가 높아지고 있는 전개 때문에 시청자 게시판이 비난으로 도배되고 있다. 촬영 현장의 여건이 어느 정도 개선되면서 연출력이 돋보이는 작품이 쏟아지며, '막장극의 소재'로 전락할 수 있었을법한 내용도 연출자의 적절한 손재주에 의해 그럴싸한 완성품으로 가공되고 있는 것이 현 드라마계의 현실이다. 그저 뻔한 시청률 올리기를 위해 막장극을 만드는 경우가 드물고 이젠 노력 여하에 따라 좋은 작품을 생산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졌다는 말이다. 그런데도 완성도 떨어지는 드라마가 나오거나 방영 중 갖가

대구 취업자, 1월 120만명…임금근로자 0.7% 감소

[이사강의 LIKE A MOVIE] 해피 데스데이 2 유

영주 소천·임곡리 일대 '공장설립 제한' 풀렸다

당구도 프로투어, 6월부터 최소 6개 대회 열려

'전석 3,500원'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 포항'

"대구FC의 힘 되어주세요" 시즌권 'D멤버십' 판매

포항스틸러스 "시민들에 용기를"…회원권 판매

"유림 호국 정신 이어받아 미래 경북 이끌자"

'2019 경상북도 유림단체 신년교례회'가 21일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열렸다.매일신문과 (사)유교문화보존회가 공동 주최한 이번 유림단체 신년교례회는 3·1 만세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구국 일선에서 보여준 경북 유림의 희생과 그 역량을 다시 새기면서 더 큰 도약을 기원하는 자리가 됐다.이날 신년교례회에는 경북 시·군 향교 전교들과 성균관유도회 경북 및 시·군 회장단, 경북 문화원연합회장 및 문화원장 등 대한민국 유림의 뿌리들이 참석했다. 또 담수회와 박약회 등 유림단체 회원들과 각 문중의 종손 어르신들로 구성된 영종회, 노인회, 여성 유림 등 500여 명이 자리했다.이상택 매일신문 사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불의를 버리고 옳은 것을 실천하는 선비문화가 항일 투쟁뿐 아니라 역사상 우리 경북을 호국의 요람, 독립운동의 성지로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3년 전 안동에 경북본사를 설립한 매일신문도 지역민들과 더 큰 꿈과 희망을 공유하고 언론사로서 소명을 다하겠다"고

[돼지띠 예술 유망주] 뮤지컬 감독 이응규 씨

'어머니 한복모델' 뉴질랜드서 독도 영유권 알린다

포항 육거리 일대서 3·1운동 100돌 만세축제

[권영재의 대구음악유사] 성당의 종소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 [영상] 대구FC의 새 구장! 개장 직전 미리보는 '포레스트 아레나'

  • [포토뉴스]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기념비 제막

  • 트럼프 국정연설 북한 언급 비교

  • [카드뉴스] 2019 CES, 미국으로 떠난 대구 청년들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