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먹는 물', 2028년까지 구미 해평취수장 공동이용"

"대구 '먹는 물', 2028년까지 구미 해평취수장 공동이용"

대구도시철도 1호선 월배차량기지, 안심으로 통합

대구도시철도 1호선 월배차량기지, 안심으로 통합

동구 "소음·분진 고통"-달서 "후적지 개발 기대"

'백신 이상반응' 호소, 대학병원 응급실 몰려 '비상'

이주열 "연내 기준금리 인상"…첫 강력한 메시지

환경미화원 주간 작업 "출근·등교 겹쳐 더 위험"

김천 '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 사실상 확정

노인학대 가해자 99% '친족'…"처벌 강화해야"

도청신도시 활성화…道-안동-예천 '삼각편대'

'최재형 띄우기'된 김의겸 비판…"임종석 부탁도 거부하더라"

'최재형 띄우기'된 김의겸 비판…"임종석 부탁도 거부하더라"

최재형 감사원장을 향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의 비판이 되레 최 원장 띄우기가 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24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에 출연한 김의겸 의원은 "최재형 원장을 청와대 대변인 시절부터 지켜봤다. 이 정부 초반부터 최 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문재인 정부를 바라보는 태도를 보며 고개를 갸우뚱거렸다"며 최근 대선 후보로 물망에 오른 최 원장에 대한 비판을 시작했다.그는 "최재형 원장은 청와대에서 반부패협의회 등 관련 회의가 있으면 참석을 했다. 하지만 의견 개진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고 한 번도 웃지를 않았다"며 "회의는 보통 3시간~4시간씩 이어진다. 보통 참석자끼리 쉬는 시간에 커피도 마시고 밥도 먹고 잡담도 나누는데 최 원장은 외톨이처럼 누구랑 말을 섞으려고 하지도 않았다. 그 표정과 태도만 보고서도 최 원장은 왜 문재인 정부에 와서 일을 할까 궁금했다"고 말했다.김의겸 의원의 다음 발언에서 최재형 원장의 성품이 드러났다. 김 의원은 "밖에 안 드러나서 그렇지 최

윤석열, 71억7천만원 재산신고…대부분 '아내 명의'

홍준표 "나라 통치 檢수사 활용, 1%도 안돼" 尹 직격

金총리 "'수술실 CCTV' 의사들 반대 완강"

이준석 '나는 국대다' 1차 합격 150명 압박면접

宋 경선일정 고수에…非李계 '당무위 부결' 압박

尹 지지율 32.3% '선두'…최재형, 단숨에 6위

달빛동맹 "통합신공항법 제정·軍 공항 이전법 개정"

美플로리다 아파트, 몇초만에 폭삭…"거주민 99명 행방불명"

美플로리다 아파트, 몇초만에 폭삭…"거주민 99명 행방불명"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24일(현지시간) 아파트 붕괴사고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99명이 행방불명 상태다.미 당국은 행방불명자들이 모두 사고 당시 아파트에 있었다고 단정 짓지 못한다면서 수색 작업에 주력하고 있지만, 매몰된 희생자가 많을 것으로 우려된다.이날 오전 1시 30분쯤 서프사이드 지역 해변에 자리 잡은 12층짜리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의 일부가 붕괴해 1명이 사망하고 10명 이상이 다쳤다.이 건물 전체 136가구 중 55가구가 파괴됐다.CNN 등 미 언론이 보도한 붕괴 순간의 영상에 따르면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의 12층짜리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의 중간 부분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렸다. 그러고 6∼7초 뒤 그 오른쪽도 뒤따라 붕괴했다. 현장은 폭격을 맞은 듯 먼지가 자욱했다.CNN은 목격자들의 전언을 빌어 "천둥처럼 큰 소리가 들렸다"고 전했다.24일 오후 현재까지 1명이 사망하고 10여 명이 부상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미 경찰은 붕괴한 건물에 사는 99명의 소재가 파

'한국 섬유업 선구자' 이승주 전 국제염직 회장 영면

해암(海岩) 이승주 회장님 영전에 바칩니다

2학기부터 대학 실험·실습·실기 대면수업

"공무원에 갑질, 달성군의회 공개 사과하라"

'교육기금 이자 손실' 김영만 군수 징역 6개월

경주·포항 확산 주춤…세명기독병원 추가 '0명'

'全국민 지원금→캐시백' 한발 물러선 여당

회사돈 맘대로 쓴 영덕버스 前대표 징역형 집유

선발진 살아난 삼성라이온즈, 홈 3연전 '싹쓸이'

선발진 살아난 삼성라이온즈, 홈 3연전 '싹쓸이'

삼성라이온즈 선발진이 살아나고 있다.24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한화이글스전에서 삼성은 3대2로 승리하면서 지난 22일부터 홈 3연전을 스윕했다.삼성의 한화와 홈 3연전 스윕에는 무엇보다 선발 투수들의 호투가 주효했다. 체력이 떨어진 탓에 잠시 흔들렸던 선발진이지만 다시금 재정비한 삼성의 마운드는 막강함을 자랑하고 있다.이날 삼성 선발로 마운드에 오른 원태인은 7이닝동안 106개의 공으로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9승(4패)을 챙겼다.원태인은 4회초 안타와 볼넷을 연속으로 내주며 무사 주자 만루의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수비의 도움을 받아 단 1점만을 내줬을 뿐이었다.전날 삼성 선발이었던 최채흥은 6이닝 4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시즌 2승(4패)째를 올렸다. 특히 선발 2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하면서 점차 컨디션을 올리고 있다.지난 22일 한화전에서 삼성 선발 데이비드 뷰캐넌 역시 7이닝 3피안타 1볼

퇴출되고, 2군 가고…'한방' 없는 KBO 외국인 타자들

세계적 e스포츠 대회 10월 대구서 열린다

2차는 고급지게 '홈술'…대형마트 술·생선회 잘 팔리네

김석 대구시회장 "상화로 하청 100%는 '기적'"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나눔·지원활동 적극 추진"

선물거래 사이트로 도박장, 일당 7명 '덜미'

국유지에 폐기물 수t 투기…자산公 "복구 명령·고발"

문형욱 2심도 무기징역 구형…"피해자 여전히 고통"

캠핑대전 대박 예고…3만5천명 사전예약 홈피 마비

캠핑대전 대박 예고…3만5천명 사전예약 홈피 마비

24일 대구 엑스코에서 개막한 '2021 대한민국 캠핑대전'이 대구경북 첫 캠핑 전문 전시회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엑스코 측은 코로나 19 이후 캠핑 시장이 급성장한 영향으로 분석했다.이번 행사는 용품, 차량, 먹거리 등 최신 캠핑 트렌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자리로, 매일신문이 주최했다. ㈜디오씨가 주관하고, 대구시·경북도·엑스코가 후원했다.이번 행사를 앞두고 3만5천명의 사전 예약자가 몰려 공식 홈페이지가 마비됐고, 행사 첫날에만 1만5천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흥행을 예고했다. 주관사 측은 27일 폐막까지 최소 7만명에서 최대 10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측했다.첫날 현장 분위기는 그야말로 뜨거웠다. 코로나19로 캠핑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도 높아진 현재 상황이 그대로 반영됐다.주관사 관계자는 "그간 캠핑을 테마로 한 전시회는 많았지만 대부분 다른 아이템과 엮여 집중도가 떨어졌다. 이번 전시회는 오직 캠핑만을 주제로 꾸몄다"며 "사전예약과 판매부스가 일찌감치 마

[C'est la vie] 백인계 적십자 봉사회 전국부회장

경대사대부초 학생들 '나라 사랑 공모전' 기획·운영

[그립습니다] 김용덕 씨 할머니 故 이쾌상 씨

김기혁 나비디앤씨 대표, 아너소사이어티 184호

한신협, 대한민국 대표 축제박람회 성공 개최 총력

제18회 이육사 詩문학상 수상자에 이산하 시인

안동 담은 영화 '아이 윌 송', 다음 달 1일 개봉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