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업체 일 못 받는 이유 뭐냐" 이철우 지사의 불호령

외교1 조세영·국방 박재민·통일 서호 등 차관급 9명 인사

신임 농식품부 차관에 안동농림고 출신 이재욱

외교 1차관에 '일본통' 조세영…한일관계 풀 구원투수

서호 통일차관, 현장경험·친화력 겸비한 남북관계 전문가

울진 성류굴서 560년 진흥왕 행차 명문 나왔다

법원, 박근혜 '국정농단' 대국민 손배책임 불인정

"대구공항 이전 주민투표" 대구시 '불가능' 회신

5월 임시국회 물 건너가나…국회 정상화 협상 난기류

'노무현 10주기' 여권 잠룡들 대거 봉하마을로

대구 선린복지재단, 보조금 횡령·부정 채용 사실로

포항에 가속기 기반 차세대 배터리파크 조성

고속차단기 설치하자 유천 하이패스 나들목 '뻥∼'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 더 두고 볼 수 없다"

심각한 문제로 떠오른 포털업체 네이버의 '지역 언론 홀대'를 두고 볼 수 없다며 언론노동자와 시민단체, 언론학계가 함께 본격 투쟁에 돌입했다.전국언론노동조합, 지역방송협의회, 전국민주언론시민연합, 한국지역언론학회, 지방분권전국회의는 23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앞에서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의 사과와 뉴스배열 정책 시정을 요구했다.이들은 ▷네이버 모바일 구독 설정에 지역 언론 포함 ▷스마트폰 위치확인기능 이용한 '내 지역 뉴스 보기 서비스' 시행 ▷지역 신문·방송 지속 가능성 제고 ▷지역-중앙 상생 미디어 환경 조성을 위한 정부와 네이버, 시민단체·학계·언론계의 대화 마련 등을 요구했다.아울러 네이버측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네이버 본사 앞에서 한 달 동안 릴레이 집회를 이어가는 한편, 관련한 각종 토론회와 대국민 선전전, 정부 및 국회를 상대로 대책 마련 요구 등 강력한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그동안 네이버의 '지역 언론

홍남기 부총리 "리디노미네이션 전혀 검토 안해"

대기업 임원·직원 급여차 완화…"그래도 10배 이상"

황대봉 명예회장 유족들 490억원 상속세 소송 패소

버스 7대로 시작해 15개 계열사 그룹으로 성장

강효상 "공무원 휴대폰 뒤진 청와대 사과하라"

'쌍둥이 딸에 문제유출' 전 교무부장 징역 3년6개월

"황교안 구세주" 일부 발언에 '속앓는' 안동 유림

"IBK기업은행 본사를 대구로" 여야도 손 맞잡았다

文 정부 비판 유인물 살포, 네티즌 "살다가 보수가 삐라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전단이 대구를 포함한 6개 광역시와 서울에 뿌려졌다. 네티즌들은 이 삐라에 대해 "시대에 역행하는 행태"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보수 성향 청년단체로 알려진 '전대협'이 23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6개 광역시에 풍선 등을 이용해 '남조선 개돼지 인민들에게 보내는 삐-라'라는 전단 10만장을 뿌리는 중이라고 밝혔다.전단의 앞면은 '어벤져스 : 엔드게임'에 등장한 캐릭터인 타노스와 문재인대통령을 합성한 사진에 전대협이 생각하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각각의 인피니티 스톤의 능력치에 빗대어 놓았다. 그리고 타노스가 손가락을 튀기면 세상의 절반이 없어지듯이 문재인 정부 아래에서 1천만명 대학살이 일어나고 북한의 노예가 된다는 식으로 내용을 구성했다. 뒷면에는 '남조선 개돼지 인민들에게 보내는 삐-라'라는 제목의 성명서가 실렸다.이 전단지를 본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회풍자 치고는 참신하고 예리하다" 또는 "얼마나 문제가 많으면 삐라를 뿌리겠느냐"며

세월의 흔적 가득한 주름…성주서 본 가야산 만물상

"천년 고도 '경주-교토' 잇는 바닷길 9월 열린다"

대구 '수성범어 W' 3.3㎡당 분양가 2천57만원

안동 찾은 홍영표 "영풍석포제련소 폐쇄까지 고려"

허위사실 유포 영양군수 딸, 항소심 선고 유예

대구FC, 광저우에 져…ACL 16강 진출 실패

대구FC의 첫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16강 진출이 무산됐다.22일 중국 광저우에서 펼쳐진 ACL(AFC 챔피언스리그) F조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대구는 광저우에 0대 1로 졌다.비기기만 해도 16강 진출을 할 수 있었던 데다 자책골로 패배를 당한 터라 아쉬움이 컸다. 광저우는 승점 10점(3승1무2패)을 확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전반부터 양 팀이 공방전을 펼쳤다. 대구는 광저우의 공격을 봉쇄한 뒤 날카로운 역습을 통해 여러 차례 골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0-0의 팽팽한 균형은 후반 19분에 깨졌다. 광저우의 코너킥 상황에서 파울리뉴의 머리를 스친 볼이 뒤로 흘렀고, 수비수 정태욱의 머리를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가 자책골이 돼 버렸다.대구가 반격에 나섰지만 광저우의 지키기 전략에 막혔다. 대구는 후반 36분 정승원이 역습상황에서 회심의 오른발 슛을 시도했다. 그러나 골문을 살짝 빗겨나가면서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42분에는 혼전상

신인 김도환 끝내기 희생타…삼성 2연승

'어게인 1983' U-20 월드컵, 포르투갈과 첫 경기

IOC 신규 위원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추천

삼성, 25일 홈경기는 안방마님 '강민호 데이'

포항TP '에스메이커', 첫 스크린 파크골프 개발

구강질환에 약한,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日·中보다 훌륭" 호찌민시 女축구팀 경주서 전훈

천주교안동교구 설정 50주년 '기억, 감사 그리고 다짐'

천주교 안동교구(교구장 권혁주 주교) 설정 50주년을 맞아 '기억, 감사 그리고 다짐'을 주제로 기념행사를 마련한다.안동교구는 1969년 5월 29일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해 천주교 대구대교구로 분리, 설정되면서 원주교구 울진 본당을 편입해 안동교구가 된 지 올해로 꼭 50년을 맞았다.안동교구는 2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안동실내체육관에서 '천주교 안동교구 설정 50주년 감사미사'를 마련한다.권혁주 주교의 주례와 전국 주교단, 교구 사제단의 공동 집전으로 봉헌하는 감사미사와 함께 예천본당 관악단 공연, 박상근 마티아 성극 공연, 북부지구 율동 공연, 청년연합회와 신부님 밴드 공연 등 안동 교구 사제와 신학생, 신자들이 출연해 노래와 연극, 풍물 등을 선보이며 축제의 장을 펼친다.감사 미사에서는 안동교구 50년사 영상물과 초대 안동교구장 두봉 주교 주교수품 50주년 축하 영상을 상영한다. 이 감사 미사는 가톨릭평화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특히, 안동교구의 유일한 복자인 박상근

매일학생미술대전 대상 유정원·이시광·서이안·남윤정

김관용 전 도지사 "지방도 역할 잘 할 수 있다"

[광고 이야기] 아이디어 잘 내는 사람 따로 있다

꽃물결 속 힐링여행…전남 장성 '洪길동무 꽃길축제'

달성군 '다산목민대상' 본상 행안부 장관상 수상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

  • [05.22 야수 이빨]올해도 죽 쑤는 삼성라이온즈...러프, 이학주, 구자욱, 박해민 힘좀 내봐!

  • 폭염엔 기능성 셔츠 입고 열기 식혀요

  • 과이도 군 봉기 시도, 다시 뜨거운 혼돈의 베네수엘라...앞날 '안갯속'

  • [카드뉴스] 안면인식 기술 사용, 인권 침해? 범죄 근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