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이준석 추가징계 질문에 "당무엔 답변한적 없지 않나"

  • 0

"한일 관계, 빠른 시일내 좋았던 시절로 되돌아가야"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징계 및 가처분 신청 기각으로 당내 분란이 종식됐다는 관측과 관련해 "당무에 답변한 적 없다"며 말을 아꼈다.

윤 대통령은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서 전날 있었던 이 전 대표에 대한 '당원권 정지 1년' 추가 징계 결정에 대한 소감을 묻자 "다른 질문을 해달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북한이 연일 핵 도발을 하는 상황과 관련해 전임 정부에서 이뤄진 9.19군사 합의 파기 가능성에 대해선 "미리 말하기 어렵다"며 "북핵 대응을 해가는 (한미일) 3개국이 외교부와 안보실 다양한 채널들을 가동해 대응 방안을 차근차근 준비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공약이었던 '여성가족부 폐지'가 국회에서 통과할 수 있을 거라고 보냐는 질문에는 "국회 상황에 대해 예측하는 건 쉬운 일은 아니다"며 즉답을 피했다.

다만 "여가부 폐지는 여성·아동·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하는 것이고, 권력 남용에 의한 성 비위 문제에 대해서도 '피해 호소인'이라고 하는 시각에서 완전히 타피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과거 더불어민주당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 지칭하며 2차 가해를 했음에도, 당시 여가부가 이를 방치했다는 지적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한일 관계 개선 의지도 언급했다.

그는 전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했다고 말하며 "한일관계가 빠른 시일 내에 과거와 같이 좋았던 시절로 되돌아가서 기업과 국민 교류가 원활해지면 양국 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란 데 생각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시다 총리가 (일본) 의회에서 다양한 국제 현안에 대해 함께 협력해야 할 파트너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도 같은 내용의 생각을 서로 공유했다"며 "북한의 핵 도발, 미사일 도발에 대해서는 한미일 3국의 긴밀한 안보협력체계를 구축해서 굳건하게 대응해나가기로 하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