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감전사' 베트남 호텔, 사고 숨긴채 버젓이 영업

  • 0

사고가 발생한 다낭 호텔 사진. 보배드림 캡처
사고가 발생한 다낭 호텔 사진. 보배드림 캡처

한국인 여행객 사망 사고가 발생한 베트남 다낭의 호텔이 사고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그대로 영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해당 호텔이 사고 직후 영업을 중단했다고 밝혔으나, 확인 결과 호텔 측이 사고를 알리지 않은 채 영업 중이라고 JTBC가 6일 보도했다.

호텔에 영업 문의를 하자 "평소처럼 영업한다"고 말했고, '온라인에는 왜 영업 중단이라 써놓았냐'라는 물음에는 "거기에 대해선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주베트남 다낭 총영사관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50분쯤 베트남 다낭 한 호텔 수영장에서 30대 한국인 여성 A씨가 사망했다.

A씨는 수영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구조대원들로부터 심폐소생술 등 응급 처치를 받았으나 결국 숨졌다.

유족 측은 수영장 안 조명이 사고 원인이라며 감전사를 주장하고 있다. 유족 측은 "계단에 한 발 내딛는 순간 '억' 소리 하면서 기운 빠지게 주저앉았다. 몸을 떨며 약간 강직되는 게 보였다"고 말했다.

감전 위험때문에 사고 직후 호텔 직원들은 A씨를 구조하지 못했고, 수건을 팔로 감싸서 겨우 물 밖으로 꺼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사망 후에도 3시간 가량 수영장에 방치돼있었다.

주다낭 총영사관은 현장에 경찰 영사를 보내 현지 공안과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