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김건희 풍자 '윤석열차' 두고 "표현의 자유"

  • 0

홍준표 대구시장 답변,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홍준표 시장 온라인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 , 온라인 커뮤니티
홍준표 대구시장 답변,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홍준표 시장 온라인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 , 온라인 커뮤니티

홍준표 대구시장은 윤석열 대통령 내지는 윤석열 정부를 풍자한 것으로 보이는 만화 '윤석열차'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자 "표현의 자유"라고 짧게 밝혔다.

홍준표 시장은 4일 오후 자신의 온라인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 코너에 올라온 "'윤석열차'라는 작품인데 감상평을 부탁드립니다."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표현의 자유는 이 작품의 현임 대통령 풍자와 관련해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뜨겁게 다뤄지고 있는 토론 주제이기도 하다.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커뮤니티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작품은 23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전시돼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한 고등학생이 그려서 응모, 금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윤석열 대통령 얼굴을 과장해 전면부로 묘사한듯한 기관차, 이 기관차 운전실에 탑승한 부인 김건희 여사 추정 인물, 그리고 열차에 줄지어 탄 채 칼을 들고 있는듯한 검사(윤석열 대통령은 검사 출신) 추정 인물들 등의 요소들로 화제가 됐다.

이 작품이 전날인 3일 여러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후 다음날인 4일(오늘),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날 이 만화에 상을 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는 입장을 냈다. 문체부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지만 국민의 세금인 정부 예산 102억 원이 지원되고 있고, 이 공모전의 대상은 문체부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작품이 수상한 금상은 대상 다음 훈격으로 경기도지사상이다.

이어 풍자의 대상이 된 윤석열 대통령 및 김건희 여사를 담당하고 있는 정부 기관인 셈인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부처(문체부)에서 대응했다면 그것을 참고해주길 바란다"며 "따로 입장을 내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