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는 비싼 것, 누구는 싼 것…정부가 주는 손목시계 구매가 부처마다 제각각

  • 0

정우택 의원이 받은 행안부 자료…품질 불량도 여전

최근 디자인이 바뀐 대통령 포상 시계. 행정안전부 제공
최근 디자인이 바뀐 대통령 포상 시계. 행정안전부 제공

정부가 장관 포상·표창 부상품으로 주는 손목시계 가격이 부처마다 제각각인 것으로 파악됐다. 적게는 2만2천원(개당)부터 많게는 10만원에 구매하기도 했다.

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이 행정안전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교육부 운영지원과가 구매한 손목시계의 금액은 개당 2만2천원, 국방부 병영정책과가 산 사격은 3만원으로 나타났다.

같은 부처 안에서도 부서마다 손목시계 구매 가격이 달랐다.

행안부 지구촌새마을과는 시계를 3만원에 400여개 구매했는데 재난대응훈련과와 사회재난대응정책과는 소량의 시계를 6만3천∼6만6천원에 샀다. 2배가량 차이가 난 것.

이밖에 국가정보원이 산 시계도 4만원에서 10만원으로 차이가 컸다.

이에 대해 행안부는 부처·부서별로 디자인과 세부 사양 등 종류가 다른 손목시계를 필요 수량만큼 구매하므로 단가 차이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대통령 서명이 있는 손목시계는 대통령실에서 구매한다.

정부포상(훈·포장, 표창 등) 부상품 손목시계 관련 업무는 행안부 상훈담당관실에서 맡는데 구매 금액은 지난해 기준 3만5천원이며 수량은 3만2천455개였다.

정우택 의원은 "정부에서 부상으로 지급하는 시계가 어떤 건 비싸고 어떤 건 저렴한 차별이 없어야 한다"면서 "행안부에서 통일적으로 구입해서 지급하는 게 적절하다"고 말했다.

정부가 지급한 손목시계의 품질도 여전히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신문고에는 퇴직 포상으로 받은 대통령 시계의 시침과 분침이 작동하지 않아 실망스럽다는 등의 불만이 여러 건 올라왔다.

행안부는 품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내년도 관련 예산을 올해보다 3억5천만원가량 늘린 13억5천600만원으로 책정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