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0개 교육대 학생, 5년간 성 비위 56건 신고

  • 0

불법촬영, 메신저상 언어 성희롱 등 다양…대구교대 4건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교원 양성 기관인 국내 교육대학교(이하 교대)에서 학생들의 성 비위 사건이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안양시 만안구)이 전국 10개(경인교대·공주교대·대구교대·부산교대·서울교대·전주교대·진주교대·청주교대·춘천교대·광주교대) 교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2년 상반기까지 교대 학생들의 성 비위 신고 건수는 모두 56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18년 8건 ▷2019년 33건 ▷2020년 4건 ▷2021년 7건 △2022년 상반기까지 4건이었다.

성 비위 유형으로는 성희롱이 35건으로 가장 많았고 ▷성추행 14건 ▷성폭력 4건 ▷데이트 폭력 2건 ▷성풍속 비위 1건 순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는 불법 촬영, 메신저상 언어 성희롱, 성적 묘사가 포함된 욕설을 한 경우도 포함돼 있었다.

조사 기간 성 비위 신고가 가장 많은 학교는 서울교대로 19건이었다. 대구교대는 4건이 신고돼 ▷경인교대 9건 ▷부산교대 10건 ▷청주교대 7건에 이어 전국 10개 교대 중 5번째로 많았다.

이어 ▷전주교대 3건 ▷진주교대 3건 ▷광주교대 1건 순이었고, 공주교대와 춘천교대는 각각 0건이었다.

대구교대에서는 2018년 3, 4, 5월과 2019년 9월 총 4건의 신체적 성희롱 사건이 접수됐다. 이에 대해 학교는 유기정학 3주, 무기정학, 공간 분리, 사과문 작성, 재발 방지 교육 등의 조치를 내렸다.

강득구 의원은 "교대 학생들은 학생 신분이지만 예비 교원에 해당한다. 이 때문에 향후 학교 현장에 나가 문제가 생긴다면 학생 및 학부모와 직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비 교원 시기에 성 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것에 대해 정부와 교대가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하며,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