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평화 근원은 강력한 국방력…아낌없이 뒷받침할것"

  • 0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표창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표창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74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더불어민주당이 "평화의 근원이 강력한 국방력임을 결코 잊지 않고, 자주국방 실현과 국방력 강화를 위해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아낌없이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일 서면브리핑에서 "북한의 군사적 도발과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우려가 거세지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커지는 상황에서 어느 때보다 튼튼한 국방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수석대변인은 "우리 군은 한반도 평화를 유지하는 방벽으로서 '힘을 통한 평화'를 실현할 강한 국방력을 갖췄다"며 "지금 우리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것은 강한 힘을 갖춘 국군이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하나 기억해야 할 사실이 있다"며 "강력한 국방력을 유지하는 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의 신뢰"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군 구성원에 대한 대우와 보상도 강조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수치상으로 강군에 그칠 것이 아니라 민주사회를 지키는 첨병으로서 내부 구성원을 대우해 달라"며 "다시는 고(故) 이예람 중사와 같은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뼈를 깎는 자세로 변화와 혁신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강한 국군, 위대한 헌신에 걸맞은 대우와 보상으로'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세계 10위 경제 강국에서 부실 급식 논란이 벌어지고, 민주주의 선도국가에서 여전히 인권 침해와 병영 내 부조리로 자살하는 병사들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전 세계를 놀라게 한 미사일 전력과 이지스함, 최신형 전투기 등 첨단 국방력 강화도 중요하지만, 이에 못지않게 국군 장병의 특별한 희생에 합당한 대우와 보상을 하는 것이야말로 튼튼한 안보의 원동력"이라고 적었다.

아울러 "안보 정책에서는 견해 차이가 있을 수 있어도 장병의 처우를 개선하는 데 여야의 이견이 있을 수 없다"라며 "민주당은 앞으로도 군사력 세계 6위에 걸맞은 장병들의 복무환경 개선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