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TF, '尹 비속어 논란 최초보도' MBC 검찰 고발 "진실 호도"

  • 0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박대출 위원장과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MBC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무경 의원, 박 위원장, 윤두현·박대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박대출 위원장과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MBC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무경 의원, 박 위원장, 윤두현·박대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9일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중 비속어를 섞어 발언한 영상을 최초 보도한MBC를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특별위원회'(TF)는 이날 오후 2시 대검찰청에 박성제 MBC 사장, 보도국장, 디지털뉴스국장, 기자 등 4명에 대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형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TF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은 "조작방송으로 인해 국가적 해를 끼치고 파문이 확산하는데도 그걸 해소하거나 반성하기는 커녕 진실을 호도하는 행위가 계속되고 있어서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발장을 접수하게 됐다"고 했다.

그는 '언론 탄압·방송 장악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는 질문에 "언론 탄압할 힘도 의지도 없는 게 국민의힘"이라면서 "방송장악 운운하려면 지난 5년간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정치보복을 해오던 방송 장악 실행이 검찰 수사까지 받은 그 현실을 들여다봐야 한다"고 했다.

TF는 MBC가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발언을 엠바고(보도유예) 전에 유포했고, 불확실한 발언에 자막을 입혀 보도했으며 후속 보도로 허위사실을 확산시켰다는 취지로 고발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