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제대로 짓겠다…활주로 3.8km로 연장 염두"

  • 0

구미상의 초청 조찬 특강서 약속…"연계 교통망 계획도 긴밀히 협의"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현안 보고회 및 특강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현안 보고회 및 특강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에 대해 "큰 줄기는 다 풀렸다"며 "이왕 짓는 김에 제대로 된 공항을 지어보겠다"고 약속했다.

원 장관은 26일 구미상공회의소가 개최한 조찬 특강에 참석해 대구경북 미래 50년을 내다보고 발전의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공항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통합신공항이 장거리 국제노선과 화물 수송기까지 유치하기 위해 현재 2.7km로 돼 있는 활주로를 어떻게 연장할 지와 활주로 추가 증설 가능성 등 확장성을 염두에 두겠다고 했다. 원 장관은 통합신공항 활주로가 최대 3.8km로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공항 연계교통망 계획도 소홀히 할 수 없다면서 몇 가지 주요 고속도로, 철도망은 계획이 돼 있다면서 기본 건의, 예비타당성 검토 등 절차를 거치는 과정에서 경북도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또 공항과 연결되는 대구경북광역철도망 구축에서 구미산단을 지나는 동구미역 설치 문제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거제와 김천을 연결하는 남북내륙철도도 구미를 경유하는 문제를 구미, 김천, 경북도와 함께 풀어나가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원 장관의 구미 조찬 특강은 지난 8월에 이어 한 달 반 만에 다시 열린 것이다. 원 장관은 지난 8월 특강에서 구미시가 요청한 현안에 답을 가져오겠다고 약속했고 이날 행사는 그에 대한 이행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