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MBC 때린 권성동 "좌파언론, 제2의 광우병 조작선동"

  • 0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발언 논란을 보도한 언론을 향해 연일 '조작선동'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권 의원은 25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야당과 좌파언론은 이번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을 제2의 광우병 조작선동의 기회로 이용하고자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08년 광우병 조작선동이 있었다. 당시 MBC는 명백한 거짓말로 나라를 뒤집어놓았다"며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방송사가 특정 정치세력의 프로파간다 역할을 자임하며 반정부투쟁의 전위 노릇을 했던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MBC는 '(미국)국회에서', '바이든은 쪽팔려서'와 같은 자막을 달아 뉴스에 내보냈다. 자막이라는 시각적 효과를 통해 음성을 특정한 메시지로 들리도록 인지적 유도를 했다"며 "이번 사건에서 MBC가 보여준 행태는 신속한 보도가 아니라 '신속한 조작'이었다. 오늘날 MBC뉴스는 정치투쟁 삐라 수준"이라고 재차 비난했다.

권 의원은 마지막으로 "정부에 촉구한다.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MBC의 조작선동에 엄정하게 대응하라"고 촉구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