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여중생 2명 성폭행한 외국男 2명 체포…"외교관 신분" 면책 주장

  • 0

국제행사 참석차 부산 방문한 라이베리아인

국제행사 참석차 부산으로 출장온 라이베리아인 남성 2명이 한국 여중생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라이베리아 국적 공무원 50대 A씨와 30대 B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두 사람은 전날 오후 10시 55분쯤 부산 동구의 한 호텔에서 미성년자인 여중생 2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부산역 인근에서 우연히 만난 여중생 2명을 호텔로 데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친구 2명이 외국인에게 잡혀있다"는 피해 여중생 친구의 112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했다.

출동 당시 A씨 등은 호텔 객실 문을 바로 열어주지 않아 경찰이 문을 강제 개방하고 이들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두 사람은 해양수산부와 국제해사기구(IMO)가 부산에서 공동으로 주최한 '한국해사주간'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방문했으며, 이들은 교육 프로그램의 참가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해사기구 근무자인 B씨는 검거 당시 외교관 여권을 소지하고 있었고, 범행 후 외교관 면책특권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B씨 등이 국내 근무 등을 위한 외교관 지위를 부여받은 것이 아니어서 외교관 면책특권을 규정한 비엔나 협약의 적용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에 대한 수사가 어느 정도 완료되면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