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다혜 "아버지 차마 말할 수 없이 늙으셨다"…눈물

  • 0

트위터 갈무리
트위터 갈무리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아버지가 차마 말할 수 없이 늙으셨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문다혜씨는 20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평산 식구들이 참 많이 늙었다"며 문 전 대통령의 반려견, 반려묘가 어느덧 나이들었음을 느꼈다고 했다.

다혜씨는 문 전 대통령이 16살이 된 반려견 마루(풍산개)를 쓰다듬고 있는 사진과 함께 "마루는 걷다 다리가 미끄러진다"며 사람으로 치면 80줄에 접어든 마루가 안쓰럽다고 했다.

또 다혜씨는 자신이 기르다 결혼하면서 2007년 문 전 대통령에게 맡긴 반려묘 "찡찡이는 점프 뛰고 내리는 게 힘들다"며 18살이나 된 찡찡이를 애처롭게 여겼다.

이어 "(2017년 입양당시 유기견이었던) 검은 개 토리는 세련된 애쉬그레이가 됐다"며 회색빛이 감도는 토리를 소개한 뒤 "그중에 아버지는 차마 말할 수 없이 늙으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혜씨는 "괜스레…"라며 눈물을 훔쳐내는 자신의 모습을 이모티콘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