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호 구미시장 "물 문제는 가장 합리적인 방법 모색해야"

  • 0

'취수원 구미보 상류로 이전 검토' 제안
지난 2018년 대구가 구미보다 과불화화합물 300배 이상 검출... 대구부터 폐수배출 선제적 제한해야
김 시장 "안동에서 추진한다니 진심으로 잘 추진하길 기대"

김장호 구미시장. 구미시 제공
김장호 구미시장. 구미시 제공

김장호 구미시장은 "시민을 대변하는 시장으로서 물의 문제는 한번 결정되면 지역의 미래가 달려있기 때문에 가장 합리적인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16일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날 SNS를 통해 '대구는 대구의 길을 찾아가고, 구미시장은 구미의 길을 찾아가면 된다'고 입장을 밝히자, 같은 날 김 시장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수원 구미보 상류 이전 등 재검토에 대한 입장을 고수했다.

김 시장은 "시민과 시의회 동의 절차를 거치지 않았고, MOU 체결 주체 당사자가 모두 바뀌어 다시 검토가 필요하다"며 "협정서 대로 갈 시 김천산업단지의 폐수사고에 여전히 노출되므로 구미보 상류로 이전하는 진지한 검토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구미보 상류로 이전하더라도 상수원보호구역 및 공장설립제한지역은 여전히 구미 지역 내 존치하기 때문에 상주, 의성에서도 큰 제약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홍 시장이 지난 11일 구미국가산단 기업을 대상으로 한 '폐수배출 제한' 엄포를 놓은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김 시장은 "구미 하수처리장 방류수는 법정 기준치 이내이며, 수질오염사고에 대비한 완충저류시설 등 차단시설이 완비돼 있다. 단순히 산업단지 폐수량이 많다고 해서 오염지수와 동일하게 생각하면 안된다"며 "5산단은 이미 기준 이상으로 많은 제약과 피해를 받고 있고, 지난 2018년 대구가 구미보다 과불화화합물이 300배 이상 검출된 사실이 있는 만큼 폐수배출 제한에 대해서 대구시도 엄격한 기준으로 선제적으로 실시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시장은 "대구와 구미 시민이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마시는 것은 당연한 권리이고 국가와 지자체의 의무이기 때문에 신중히 검토될 사안이다"면서도 "대구시가 취수원 다변화로 다양한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처럼 구미시도 다양한 방안을 고려하고 제안하는 것은 문제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원안 대로 구미 취수원 공동이용을 추진할 경우 시민 동의가 전제돼야함에는 변함 없고, 현재 안동에서 취수하는 것을 추진한다고 하니 진심으로 잘 추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