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지원·서훈·서욱 자택 압수수색…"서해 피살 공무원 관련 혐의 규명"

  • 0

왼쪽부터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장관.
왼쪽부터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장관.

검찰이 서욱 전 국방부장관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과 관련한 직권남용 등 혐의 규명을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지난 정권 관련인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지난달 13일 국정원을 압수수색한지 한달여만이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전 서욱 전 국방부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지난달 14일 군사통합정보처리체계인 밈스(MIMS) 관리 담당자인 국방정보본부 소속 직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서욱 전 장관이 첩보를 삭제하게 했는지와 실무자를 통해 지시를 내렸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국방부 예하 부대, 해양경찰청 등 사건 관련자들의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이 사건 무마를 위해 '월북 몰이'를 했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끝내는 대로 박 전 원장, 서 전 실장 등 주요 피의자에 대한 소환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