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한복판서 스님에게 '집단폭행'…'오물'까지 맞은 조계종 노조원

  • 0

14일 서울 강남 봉은사 앞에서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을 주장하며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이 스님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조계종 노조 제공 영상 캡처 연합뉴스
14일 서울 강남 봉은사 앞에서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을 주장하며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이 스님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조계종 노조 제공 영상 캡처 연합뉴스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전 총무원장이 개입했다며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이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스님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

조계종 노조에 따르면 14일 오전 10시∼10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봉은사 일주문 인근에서 전 총무원장인 자승 스님의 총무원장 선거개입 중단과 봉은사·동국대 공직 퇴진을 촉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던 조계종 노조 박정규 기획홍보부장이 스님 2명으로부터 폭행당했다.

박씨는 1인 시위 피켓을 봉은사 쪽 스님과 불자들로부터 빼앗겨 항의하는 과정에서 스님들에게 주먹으로 맞고 발길질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폭행을 당하면서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물을 뒤집어쓰기도 했다.

당시 현장에는 경찰관도 여러 명 있었으나 폭행을 제지하지 못했다. 조계종 노조 측이 제공한 한 영상을 보면 스님 2명이 경찰관 만류에도 불구하고 박씨를 완력으로 제압해 바닥에 쓰러뜨리고 발로 차는 장면이 담겼다.

박씨는 폭행으로 인해 허리와 무릎 통증을 호소하고, 입술 부위가 크게 다쳤다.

지난 9∼11일 있었던 조계종 차기 총무원장 선거 후보 등록에는 종단 교육원장을 지낸 진우스님이 단독 입후보했다. 종단 내 중진 스님들은 차기 총무원장 후보로 진우스님을 합의 추대한다는 성명을 내고 지지를 표명했다.

진우스님은 단독 입후보 시 투표절차 없이 당선인으로 결정하는 종단 선거법의 '무투표 당선' 규정에 따라 사실상 차기 총무원장 자리를 확정 지었다.

하지만 조계종 안팎에서는 단일 후보 합의추대 등 선거 전반에 종단 막후 실세인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이 개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