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尹 '자택 지시' 저격 "이래서 관저와 집무실 가까워야 한다고 말씀드린 것"

  • 0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자택에서 폭우 피해 상황을 보고받으며 대책 마련을 지시한 데 대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재차 집무실 이전 얘기를 꺼내 비판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이런 긴급한 상황을 우려해 대통령 관저와 대통령집무실이 가깝게 있어야한다 말씀드렸던 것"이라며 "총리가 아니라 대통령이 직접 지하 벙커에 있는 위기관리센터를 찾아 전반적인 상황을 보고받고 체크해 진두지휘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지금은 대통령은 보이지 않는다. 대한민국의 재난재해의 총책임자는 대통령"이라고 꼬집었다.

대통령실은 9일 윤 대통령이 8일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세훈 서울시장,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과 통화하며 실시간으로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애초 윤 대통령은 광화문에 있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방문하려 했지만, 자택 주변 도로가 막혀 갈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자택에 머물며 피해 상황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때 헬기를 이용해 침수 현장을 방문하는 방안도 고려됐지만, 안전 문제와 소음으로 인한 주민 피해 등이 예상된다는 경호처 보고를 받고 이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록적 폭우로 대통령실은 앞서 세종에서 열기로 한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장소도 옮겼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호우 피해상황을 점검한다고 대통령실 대변인실이 공지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