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도 박민영도…"이준석 법적대응 우려" "가처분 신청 안 하는게 맞다"

  • 0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시청에서 열린 애경산업 기부 전달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시청에서 열린 애경산업 기부 전달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해 가처분 신청 등 법적대응을 예고한 이준석 대표를 향해 "선공후사의 마음으로 자중자애해달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 대표는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있다.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 복귀 일성으로 '초심을 지키면서 국민의 뜻을 잘 받들겠다'고 했다"며 "이준석 대표가 지금 이러는 건 국민에게도, 당에게도, 자신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쓴소리했다.

이어 "지금은 국가적 경제·안보 복합위기를 풀기 위해 모두 함께 힘을 모아야 할 시기"라며 "임기 초 대통령이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합심협력할 때이지 시시비비를 가릴 때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같은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준석 대표의 법적대응과 관련해 "안 하는게 맞다고 본다. 본인 입장에선 억울한게 이해는 되지만 당에도 본인에게도 실익이 전혀 없는 일"이라고 판단했다.

박 대변인은 이 대표가 기획한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 배틀 프로그램인 '나는 국대다'를 통해 대변인으로 선발됐다.

박 대변인은 "가처분 신청을 하는 것 자체가 당을 적으로 돌려버리는 것"이라며 "가처분 신청은 당에도, 이대표에게도 전혀 실익이 없는 일이고 그냥 본인의 감정을 풀어내는 수단밖에 안되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현재 상황에선 기능적으로 비대위로 넘어가는게 맞다고 보지만 그 과정과 절차상의 문제에 대해선 당연히 반성을 한다"며 "이런일이 또 벌어지지 않도록 재발 방지를 위한 고민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오는 13일 법적 대응을 비롯한 자신의 정치적 진로 등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