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 입장에서 중재했으나 그만두기로…성숙해져라"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홍준표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달 20일 국회 본관에서 대구·경북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홍준표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달 20일 국회 본관에서 대구·경북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당 대표를 향해 "(더 이상) 이 대표의 입장에서 당 내홍 사태를 중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5일 홍 시장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여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보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했으나 최근의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제 그만두기로 했다"고 썼다.

그는 "박근혜 정부가 새누리당 내부 분열로 탄핵당하고 지난 5년 동안 한국 보수 진영은 엄청난 시련을 겪었다"며 "천신만고 끝에 정권교체를 이루었으나 새 정부의 미숙함과 또다시 그때와 같이 내부 분열 세력들의 준동으로 윤석열 정권은 초기부터 극심하게 몸살을 앓고 있다"고 했다.

최근 이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향해 거친 발언을 쏟아내는 것을 두고 "꼭 지난 박근혜 탄핵 때를 연상시킨다"며 이제 그만들 하시라"고도 했다.

홍 시장은 "이미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됐다. 자중하시고 사법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도 말씀 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시는 모습은 막장 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 밖에 없다"며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라. 그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4일 0시 기준 )

  • 대구 5,636
  • 경북 6,458
  • 전국 119,6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