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열리는 '대구치맥페스티벌'...6~10일부터 시작

코로나 2년 공백 딛고 다시 재개

대구치맥페스티벌 모습. 매일신문DB
대구치맥페스티벌 모습. 매일신문DB

올해 10주년을 맞는 '대구치맥페스티벌'이 3년 만에 돌아왔다. 오는 6~10일까지 닷새간 대구 두류공원과 평화시장 닭똥집 명물거리, 두류 젊음의 거리 등에서 열린다. 2년간의 공백을 딛고 일상 회복을 알리는 첫 민간 축제여서 역대급 규모로 치러진다.

K-­POP 스타의 공연, 드론쇼, 치맥 건배 등으로 이뤄진 개막식을 통해 시작을 알린다. 개그맨 박명수가 홍보대사로 참여해 직접 만든 치맥송인 '치맥FLEX'를 관객들 앞에서 처음 선보인다.

축제 공간도 크게 개선된다. 그간 몽골 텐트 형태로 부스를 조성했지만 조리 환경과 통행로 개선을 위해 컨테이너 부스로 전면 교체한다. 축제장은 주 무대인 두류야구장을 비롯해 2·28 주차장, 관광정보센터 주차장, 야외음악당, 두류공원 거리 등 5가지 '테마 공간'으로 운영된다. 두류야구장 앞 100m 구간에는 치맥 캐릭터 조형물을 설치한 포토존을 조성했다.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전분으로 만든 친환경컵을 사용한다. 일부 행사장에선 다회용기를 시범적으로 사용한다. 쓰레기 없는 축제를 위해 '치맥 에코 캠페인'을 진행하는데, 친환경 활동을 실천한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치킨 교환권을 준다.

대구 기업인을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라운지를 운영하고, 관광 상품을 기획해 관광형 산업 축제로 만들 예정이다. 또 축제 프로그램에 지역 대중 예술인 참여 프로그램을 확대해 지역 문화·예술계와 동반성장도 꾀한다. 축제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축제가 되도록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