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 도심에 '달성군 사저 가자' 낙서 곳곳에서 발견

대구 달성군에서 '달성군 사저 가자' 라는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김성우 기자
대구 달성군에서 '달성군 사저 가자' 라는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김성우 기자
대구 달성군에서 '달성군 사저 가자' 라는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김성우 기자
대구 달성군에서 '달성군 사저 가자' 라는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김성우 기자

대구 달성군에서 '달성군 사저 가자' 라는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8일 대구 달성경찰서에 따르면 달성군 일대 화원읍, 유가읍 등지의 횡단보도에 '달성군 사저 가자' 낙서가 발견됐다.

이 낙서는 달성군 유가읍에 위치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를 암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낙서의 글씨체는 모두 동일한 것으로 추정됐다.

또 낙서를 두고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가 사저를 홍보하며 보수층 결집을 노리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해석이 분분하다

낙서가 유성펜으로 적혀 민원을 접수한 군청 공무원 등이 물파스 등 활용해 지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중구 종각네거리 한 인도에도 같은 필체의 낙서가 발견됐다.

낙서는 이달 중순부터 달서구 유천네거리와 월촌역 일대에서도 수십 건 목격됐다.

대구 달서구에 따르면 보름 전부터 같은 필체의 낙서가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돼 관련 과 담당 공무원들이 현장에 나가 낙서를 지웠다.

제거할 때마다 같은 자리에 다시 낙서가 써졌으며, 당시에는 악성 민원인의 소행으로 판단해 별다른 신고를 하지 않았다고 달서구 관계자는 전했다.

사안이 불거지자 구청 건설과는 경찰에 낙서들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해당 낙서는 지난 5일 북구 칠성교 아래에서도 발견됐다. 북구청 당직자는 대구시설공단에 신고 사항을 이관했다.

달성경찰서 관계자는 "필체가 똑같아 같은 사람의 소행으로 본다"며 "공공기물 고유의 기능을 훼손한 것은 아니라서 형법이 아닌 경범죄 처벌법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2일 0시 기준 )

  • 대구 5,816
  • 경북 6,663
  • 전국 128,7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