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사기"…'엄마부대' 주옥순, 독일서 '소녀상 철거' 시위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페이스북 캡처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페이스북 캡처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등 극우인사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여 공분을 사고 있다.

주 대표는 지난 2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위안부 사기 이제 그만", "코리아협의회, 거짓말 하지마! 위안부는 전시 성폭력 피해자가 아니다"라는 글이 쓰인 현수막을 들고 시위하는 사진을 올렸다.

주 대표는 "독일 베를린에 세워놓은 위안부 소녀상에 모기장까지 쳐놓은 베를린 코리아 협의회행동 정상으로 보기 어렵다"며 "평양에서 만나자고 한다"고 했다.

이날 원정 시위는 주 대표와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장,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요시다 켄지 씨 등 위안부 사기 청산 연대 소속 4명이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 소녀상은 한일관계뿐만 아니라 국제관계도 악화시키는 원흉이 되고 있다"며 "소녀상 설치는 아무런 이익도 낳지 않고, 오히려 갈등과 증오만 부추긴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소녀상 맞은편에서 보수단체의 시위에 항의하는 '맞불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독일 여성단체 쿠라지 여성연합을 비롯해 시민단체 극우에 반대하는 할머니들, 독일 금속노조 국제위원회, 독일 집권 사회민주당(SPD) 미테구 청년위원회, 베를린 일본 여성연합, 베를린에 소녀상을 건립한 코리아협의회 소속 100여 명은 집회를 열고 이들을 비판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2020년 9월 25일 미테구 비르켄가에 설치돼 2년째 대표적인 집회, 시위 장소로 자리매김했다.

미테구의회는 2020년 12월 2일 영구설치 결의안을, 지난해 3월 18일 영구설치 방안을 마련해 시행할 때까지 지금 자리에 설치허가를 계속 연장하라고 미테구청에 청원하는 결의안을, 지난 21일에는 영구존치 결의안을 의결한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