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금호강 '밤이 더 아름다운 대구' 야간 빛의 명소로

올해 내 빛공해 품은 대구 빛 지도 마스터플랜 수립

대봉교 분수에 설치될 야간경관 연출안. 대구시 제공.
대봉교 분수에 설치될 야간경관 연출안.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도심을 가로지르는 신천과 외곽을 흐르는 금호강을 빛의 물결로 연결한다.

금호강의 경부고속도로 통과구간은 '역동적인 빛의 관문'으로, 도심의 대표 친수공간인 신천은 '밝고 따뜻한 빛의 명소'로 경관 조명을 연출할 방침이다.

우선 오는 10월까지 경부고속도로 관통 구간과 가까운 하중도 진입보도교와 노곡교에 경관 조명을 설치한다.

앞서 시는 금호강을 가로지르는 와룡대교와 매천대교, 서변대교, 산격대교, 매천대교, 아양교 등 주요 도시 진입부 등에 지속적으로 다양한 야간경관 시설을 설치해왔다.

대구 도심을 가로지르는 신천에도 경관 조명이 대거 들어선다. 시는 수성교와 동신교의 경관 조명을 새롭게 꾸민데 이어 올 연말까지 대봉교와 신천교, 침산교 분수대도 개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구 빛 지도 마스터플랜을 올해 내로 수립해 도시 전체의 빛과 어둠이 조화되는 야간 경관을 형성하기로 했다.

야간 경관 전체 현황을 되짚어보고 빛 공해 방지를 고려한 전반적인 빛 연출 방향을 총괄하는 마스터플랜을 짜고, 가이드라인 등 실행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가이드라인에는 도시 공간 별 성격에 맞는 빛 온도와 조도, 휘도, 색채 변환 등 종합적인 기준이 포함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야간 경관 조성을 통해 안전하고 쾌적하며 온화한 빛의 정취를 가진 '밤이 아름다운 대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