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정치인"vs"같잖아서 답안해"…대구시장토론회 팽팽한 신경전

한민정·서재헌, 홍준표 맹공

26일 열린 대구시장 후보자 토론회. 대구MBC
26일 열린 대구시장 후보자 토론회. 대구MBC
서재헌 홍준표 한민정 순
서재헌 홍준표 한민정 순

6·1 지방선거 대구시장 후보자 토론회에서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에 대한 집중 공세가 벌어졌다. 이어지는 공격에 홍 후보는 "같잖아서 대답 안한다"는 거친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26일 대구MBC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한민정 정의당 후보는 홍 후보에게 "정치인으로서 자기가 한 말도 지키지 않고 행정가로서 거짓 실적만 홍보하시는 홍 후보는 믿음이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자들이 물을 때나 다른 정치인이 지적할 때나 항상 못됐다는 말씀을 많이 하셨다. 홍 후보야말로 말 바꾸고 막말하는 정말 못된 정치인이 아닌가, 스스로 어떻게 생각하시나"라고 물었다.

이에 홍 후보는 "같잖아서 대답 안 하겠다. 지금 말씀하신 것들을 보면 일반적인 비방이다"며 막말에 가까운 발언을 했다.

그러자 한 후보는 "상대후보에게 같잖다는 건 심한 게 아닌가"라며 반발했고, 이에 홍 후보는 "거참 어이가 없다. 이런 토론은 처음"이라며 다시 거친 발언을 이어갔다.

또 홍 후보가 경남지사 시절 진주의료원을 폐업시킨 것을 두고 한 후보는 "노동자들을 악의적으로 왜곡해서 희생양을 삼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홍 후보는 "진주의료원을 폐업한 것은 의료원의 기능을 상실했기 때문"이라며 "민주노총의, 강성노조의 놀이터에 불과했다"며 폐업의 정당성에 대해 해명했다.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홍 후보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서 후보는 "홍 후보는 선거기간 어디 계셨나. 대구 시민께서 많이 묻는 말이다. 더 우려스러운 것은 방송 출연 인터뷰도 거절했다"며 소통 부재의 문제를 지적했다.

대구시장 후보는 4명이지만, 이날 토론회에는 신원호 기본소득당 후보가 참여하지 않았다. 신 후보는 별도의 대담을 통해 공약 등을 밝혔다.

신 후보는 "30년간 대구 시민들께서 만나지 못했던 30대 대구시장 후보다. 대구에서 14년간 사회운동가 정치 활동을 해왔다"며 "지난 30년간 대구는 혁신하지 못했다. 변화에 함께하지 못했다. 팍팍했던 대구 시민들의 삶에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할 청년 정치에 주목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30일 0시 기준 )

  • 대구 402
  • 경북 501
  • 전국 9,59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