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동빈내항 공사현장서 40m 높이 항타기 '쿵'

다행히 사고 전 현장 안전 통제돼 인명피해 발생하지 않아

25일 오전 포항시 북구 항구동 물양장 내진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높이 항타기가 쓰러지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관계 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
25일 오전 포항시 북구 항구동 물양장 내진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높이 항타기가 쓰러지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관계 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

25일 오전 포항시 북구 항구동 물양장 내진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높이 항타기가 쓰러지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관계 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
25일 오전 포항시 북구 항구동 물양장 내진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높이 항타기가 쓰러지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관계 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

경북 포항 한 물양장 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높이의 항타기가 파손돼 쓰러지면서 도로를 덮쳤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25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쯤 포항시 북구 항구동 동빈내항 물양장 내진 보강공사 현장에서 크레인에 달린 약 40m 높이의 콘크리트 파일 항타기가 파손되면서 인도와 도로 방면으로 쓰러졌다.

사고 발생 전 항타기로 땅을 파는 작업 중 설비 일부가 파손된 것을 확인한 공사 관계자가 항타기 쓰러짐을 대비해 안전을 통제하던 상황이어서 인명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사고 수습 탓에 도로 양방향이 1시간 30여 분간 통제돼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 공사는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이 진행 중인 사업이다. 이번 공사로 물양장을 강도7 정도의 지진을 견딜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포항해수청 등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포항해수청 관계자는 "다행히 항타기가 파손된 것을 일찍 발견해 현장이 통제되면서 사고 피해가 크지 않았다"며 "안전한 작업 현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항타기 파손 경위도 명확히 밝힐 것"이라고 했다.

25일 오전 포항시 북구 항구동 물양장 내진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높이 항타기가 쓰러지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관계 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
25일 오전 포항시 북구 항구동 물양장 내진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높이 항타기가 쓰러지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관계 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
25일 오전 포항시 북구 항구동 물양장 내진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높이 항타기가 쓰러지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관계 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
25일 오전 포항시 북구 항구동 물양장 내진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높이 항타기가 쓰러지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관계 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
25일 오전 포항시 북구 항구동 물양장 내진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높이 항타기가 쓰러지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관계 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
25일 오전 포항시 북구 항구동 물양장 내진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높이 항타기가 쓰러지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관계 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