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대구서 자율주행차 서비스 도입… 여객·물류 운송

대구 테크노폴리스, 국가산단 일대에 인프라 구축
카카오모빌리티, KT, 현대오토에버 등 참여

자율주행 기술단계(레벨3부터 자율주행차로 분류). 국토부 제공
자율주행 기술단계(레벨3부터 자율주행차로 분류). 국토부 제공

이르면 10월부터 대구 테크노폴리스 일대에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가 시범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공모에서 오토노머스에이투지와 아이티텔레콤이 주관하는 컨소시엄을 각각 최종사업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민간 자율차 기반의 모빌리티 프로젝트에 대해 2년간 80억원(1·2차)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은 대구 테크노폴리스와 국가산업단지에서 여객(수요응답형)·물류(배송서비스) 서비스를 할 수 있는 차량 플랫폼 및 관련 통신 인프라 기반을 구축한다. 이 컨소시엄에는 카카오모빌리티, KT, 현대오토에버, 뉴빌리티, 한국자동차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운영자가 활용 방법을 특정하지 않고 시민들이 자체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라며 "차량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안전 신뢰성이 확보된 여객·물류 통합 서비스를 연계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이티텔레콤 컨소시엄은 제주공항 인근의 주요 관광 거점을 연계하는 순환형 자율주행 관광셔틀 서비스, 공항~중문호텔 간 캐리어 배송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 컨소시엄에는 라이드플럭스, 광명 D&C, KAIST(카이스트), 제주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각 컨소시엄은 보조금을 바탕으로 자율차를 제작하고, 서비스 대상 지역에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해 사업을 운영한다.

사업 기간 총 11대가량의 레벨 3 수준의 자율차(아이오닉·쏠라티 등)가 제작·운영될 예정이다. 레벨 3은 비상시에만 운전자가 운전하는 조건부 자동화 자율주행을 뜻한다.

이번 사업에 투입되는 자율차는 기본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돌발상황 발생 등에 대비해 전문적으로 훈련받은 안전요원이 탑승한 상태에서 운행된다.

사업 과정에서 제작된 자율차는 사업 종료 시 국가가 환수해 각종 시험 운행, 데이터 수집 등의 용도로 산업계·학계·연구기관 등에 대여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이달 중 컨소시엄 측과 구체적인 사업계획 협약을 체결하고, 각 컨소시엄은 6월부터 자율차 제작 및 인프라 구축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르면 10월부터 여객 운송 자율차가 우선 운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