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국방장관 "성주 사드기지 정상화 빠르게 추진"…반대 측 강한 반발 예고

사드 반대 측 “직접적 이해당사자 참여 않은 환경영향평가 인정할 수 없어”

지난달 사드 반대 측이 사드 철거와 사드 기지 공사 중단을 촉구하기 위해 개최한 제12차 범국민평화행동 집회. 사드철회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지난달 사드 반대 측이 사드 철거와 사드 기지 공사 중단을 촉구하기 위해 개최한 제12차 범국민평화행동 집회. 사드철회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국방부가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대한 정상화를 빠르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23일 "사드 기지 정상화는 당연히 했어야 하는 것인데 지금까지 못했으니 더 빠른 시기 내에 하겠다. 일정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정상화를 위한 관련 조처가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되는 가운데, 국방부는 일반환경영향평가 재추진을 위한 인적 구성 등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관은 "사드 기지 정상화 방안이 어려워서 안 한 건 아니지 않으냐. 별로 어려울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사드 기지 정상화는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일반환경영향평가를 완료하고 주한미군 임무 수행 여건 보장을 위해 기지를 정상화하겠다고 공약하면서 예견됐다.

현재 임시배치 상태인 사드 기지에 대해 미국은 우리 정부에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고 있다.

하지만 사드 반대 측이 강한 반발을 예고하고 있어 사드 기지 정상화가 물살을 탈지는 의문이다.

이날 사드 반대 측 소성리종합상황실은 "이미 불법 배치된 사드의 정상화를 추진하겠다는 것 자체가 비정상적"이라며 "일반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는데 최소 1년이 걸리는데 국방부가 빠르게 진행하겠다는 것은 제대로 할 생각이 없다는 것으로 우리는 이해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환경영향평가위원회에 주민 대표가 참여해야 하는데 직접적 이해 당사자인 소성리 주민들은 절대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며 "친정부적인 주민을 대표로 참여시킨 환경영향평가는 절대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발, 난항을 예고했다.

한편 현재 사드 기지에서는 장병 생활관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이며 매주 화·수·목요일 공사차량 진출·입을 두고 사드 반대 측과 마찰이 계속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