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출마, 비겁한 회피보다 위험한 정면돌파 택한 것…우리 입장에서 최악의 선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20일 인천광역시 계양구 귤현동 일대를 돌며 한 시민의 강아지를 쓰다듬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20일 인천광역시 계양구 귤현동 일대를 돌며 한 시민의 강아지를 쓰다듬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상임선대위원장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에 대해 "비겁한 회피보다 위험한 정면돌파를 택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21일 유튜브 채널 '새날'과의 전화통화에서 '지방선거 패배에 관한 두려움이 있지 않으냐'는 질문을 받자 "당연히 그렇다"며 "정치인들이 큰 선거에 졌을 때 왜 공부한다고 외국 가고 그러겠나. 큰 선거에서 지면 후폭풍이 크기 때문"이라고 답했다이 위원장은 "대통령 취임하고 20일 만에 치러지는 우리 입장에서 최악의 선거"라며 "멀리 있으면 책임을 말하기 어려운데 가까이 있으면 덮어씌우기 좋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는 "물론 대선 패배는 후보인 제 책임이 제일 크고, 지금 어려운 상황도 대선 패배 때문에 나온 거니 멀리 떨어져 있든 가까이 있든 제 책임"이라면서도 "정치공학적으로 보면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모른척하고 있으면 비겁하긴 한데 책임 어쩌고저쩌고하기가 조금 어려워진다. 그러나 총괄선대위원장에다가 직접 출전한데다가 (다른 후보들) 지원하고 이러면 (선거 패배했을 때) 이재명 책임이다 이러기가 좋다"고 했다. 이어 "피하면 되긴 하지만 그건 비겁하지 않나. 비겁한 회피보다는 위험한 정면돌파를 선택했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당에서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통보하기 전까지 자신은 알지 못했다고도 했다. 그는 "저도 판단이 잘 서지 않아서 헤매고 있다가 당이 총괄선대위원장도 맡아라, 후보도 나가라, 지원도 나가라, 그 결정 통보를 받았다"며 "물론 이전에 당이 정하면 한다고 했다. 근데 총괄선대위원장까지는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이 정했으니까 하는 건데 지금 반응을 보면 잘했단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이재명 안 나왔으면 지방선거 훨씬 더 깨진다'는 유튜버의 말에 "객관적으로 선거에 도움된 건 사실인데 저는 매우 위험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승패를 독박써야 되는 상황일 수도 있다'는 말에는 "어쩔 수 없는 운명이라고 본다"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면서 온 사람이다. 내가 언제부터 부자였다고 몸조심하면서 빠져있겠나. 위험하든 안전하든 필요한 일 하는 거지, 피하지 않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30일 0시 기준 )

  • 대구 402
  • 경북 501
  • 전국 9,59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