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전용기 승무원에 '유사성행위' 요구… 25만달러로 ‘입막음’”

마사지 해주던 여성 승무원에 성기 노출, 동의 없이 신체 만지며 "(접촉) 더 하면 말 사주겠다" 요구

일론 머스크(오른쪽) 테슬라 CEO.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오른쪽) 테슬라 CEO. 연합뉴스

테슬라 창업주이자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회사 전용기에서 여성 승무원에게 성기를 드러내고 성행위를 요구하고는 돈으로 입막음을 시도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미국 금융·기업 전문 매체 인사이더 19일(현지 시간)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 2016년 스페이스X 법인 전용기에서 자신의 성기를 노출한 채 동의 없이 여성 승무원의 신체를 만지거나 유사 성행위를 암시하는 요구를 했다.

인사이더가 입수한 당시 사건 진술서에 따르면 2016년 영국 런던으로 향하던 전용기 자신의 방에서 머스크는 피해자(승무원)에게 전신 마사지를 요구했다.

머스크는 옷을 다 벗은 상태에서 하반신을 가리고 있던 수건을 걷고서 피해자 허벅지를 만졌다.

취미가 승마인 피해자는 머스크가 "더 하면(do more) 말(馬)을 사주겠다"고 말했으나 이를 거부했다. 진술서는 해당 발언이 유사 성행위를 의미했다고 기록했다.

진술서에서 피해자는 "'성행위'를 거절한 뒤 일에서 밀려나고 피해를 입는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2년 뒤인 2018년 피해자는 "업무 기회를 부당하게 박탈당했다"며 스페이스X 인사팀에 2016년 전용기에서 일어난 사건을 담은 고소장을 내놨다.

스페이스X는 머스크가 참석한 조정 자리를 마련해 사건을 처리했다. 그해 11월 스페이스X는 피해자에게 '머스크를 고소하지 않겠다'고 약속하고 25만달러(약 3억1천600만 원)를 지급하는 '계약 해지' 합의를 했다. 피해와 금전 보상 사실을 기밀로 유지하는 조건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연합뉴스

사건은 피해자 친구가 인사이더에 제보하면서 드러났다. 제보자는 사건 당시 피해자로부터 피해 사실과 그가 받은 스트레스를 세세히 들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는 "지구 최대 부자일 정도의 힘 있는 사람이 돈만 던져주고 상황을 모면한다면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부와 힘을 가진 사람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고 있다. 계속 침묵한다면 우리도 그 시스템의 일부가 돼 머스크 같은 사람이 계속 끔찍한 일을 저지르도록 용인하는 꼴이 된다.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더는 트위터를 인수하고 나선 머스크가 최근 트위터에 "표현의 자유는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하기 위한 기반"이라고 쓴 것을 언급하며 '언행불일치'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