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비위' 박완주 제명한 민주 "이준석 징계, 윤재순 사퇴" 요구

박완주, 윤재순, 이준석. 연합뉴스
박완주, 윤재순, 이준석. 연합뉴스

16일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재직 시절 성비위 징계를 받은 바 있는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의 경질 내지는 사퇴 및 윤재순 비서관을 두둔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징계를 촉구했다.

이날 오전 의원총회(의총)를 열어 성비위 의혹을 받고 있는 박완주 국회의원 제명을 의결한 더불어민주당이 비슷한 의혹을 받는 정부여당 인사에 대한 닮은꼴 강도 높은 처분을 요구한 맥락이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성추행 비서관 감싸는 대통령과 여당 대표의 성 인식, 국민은 동의하지 않습니다'라는 제목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즉각 윤재순 비서관을 사퇴시키고,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절차에 즉각 착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브리핑에서 신현영 대변인은 우선 윤석열 대통령과 이준석 대표가 윤재순 비서관을 옹호하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이준석 대표가 'EDPS(음담패설)' 윤재순 비서관에 대해 '사과하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두둔하고 나섰다. 겉만 번지르르한 사과로 때우라니 어림 반 푼어치도 없는 소리다. 역시나 '성 문제에 관대한' 이준석 대표답다. 이준석 대표는 가벼운 성범죄는 저질러도 괜찮다는 말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그런데 윤석열 대통령은 한술 더 떠서 '문제 될 게 없다'며 경질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10~20년 전 일이고, 경미하다 보니 경고로 끝난 문제'라고 일축했다는 것"이라며 한 보도 내용을 인용해 비판했고, 이어 "한마디로 과거의 실수이니 용서하자는 소리다. 성희롱과 성추행이 사소한 실수라는 것이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 뿌리 깊게 박힌 정서인 것 같아 경악스럽다"고 질타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검찰이 경고 정도로 덮었다고 해서 사소한 문제가 될 수는 없다. 더욱이 이런 사람을 대통령의 살림을 책임지는 총무비서관이라는 고위공직자로 둘 수는 없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이준석 대표는 정부여당을 대표하는 사람들로서 윤재순 비서관의 잘못된 성인식과 성 비위를 질타하고, 사퇴하도록 해야 마땅하다. 그것이 국민의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편과 네편에 대한 판단이 다르다면 윤석열 대통령이 말하는 공정과 상식은 국민을 속이는 거짓말에 불과함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에게 제기된 성상납 의혹도 언급, "이준석 대표도 남의 성비위 감쌀 생각 말고 자신의 성상납 의혹이나 제대로 규명될 수 있도록 길을 터주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