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개딸' 현상, 세계사적 의미있는 행태…대세 만든 위대한 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14일 인천시 계양구 임학동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사무소 개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14일 인천시 계양구 임학동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사무소 개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14일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해 "소위 '개딸', '양아들' 현상에 대해 여러 가지 의견이 있긴 한데 저는 세계사적인 의미가 있는 새로운 정치 행태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선거사무소에서 진행된 팬 카페 '재명이네 마을' 서포터즈와의 만남 자리에서 "우리가 큰 대세를 만들고 있다, 얼마나 위대한 일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은 참 많은 우리 개딸, 양아들, 개이모, 개삼촌, 심지어 개할머니까지 함께해주셔서 정말 큰 힘이 나지만, 그 과정에서 소수의 행동·실천이 정말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고도 했다.

이어 "전에는 대중이 열패감을 갖고 있었다, 우리가 해도 되지 않고 묵묵히 견디고 투표할 때나 기다리고. 이제는 행동해서 세상을 뒤집는 일까지 해냈다"며 "촛불혁명에서 단기적으로 결정적 시기에 집단적 행동이 이뤄졌다면, 이제는 일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여러분이 역사의 현장에 계신 분들"이라고 공을 돌렸다.

그는 또 "(전두환 정권 당시 진실을 알리려다) 유인물 50장, 100장을 긁어가지고 감옥에서 1년씩 산 사람도 있었다"며 "평소에 SNS 관리 잘하고 친구하고 사이좋게 관계를 잘 맺어놓으면, 유인물 1장 보내는 건 일도 아니지 않나"라고 독려했다.

이어 "(뉴스 기사 등에) 댓글은 우리한테 별로 안 좋게 달지 않나, 예를 들면 댓글이라도 우리가 선점해야지"라며 "최근에도 좀 밀리는데 저쪽이 이제 열심히 조직하는 것 같다. 그걸 우리가 이겨내는 것도 민중의 힘, 집단의 힘일 수 있다"고 했다.

여권을 향해선 "우리나라 가짜 보수는 무능한데 부패하다. 우리는 깨끗한데 유능하지 않나"라며 "자기들이 그렇게 부패해서 온몸에 부패·오물 덩어리를 괜히 남한테 붙여놓고 '부패하다'고 이러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물을) 묻힌 자들을 비판해야지 어떻게 묻었다고 비판하나"라며 "(국민의힘은) 자기가 (저를) 고발해놓고, (제가) 고발당했다고 비난한다. 그게 말이 되나"라고 꼬집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1,297
  • 경북 1,678
  • 전국 25,12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