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당선인·국힘 "한덕수 인준 발목 잡으면 총리 없이 정부 출범"

민주당 국회 인준 거부에 강공…임명 없이 정부 출범 시사
"대선 불복 하느냐" 발언도…추경호, 총리 대행 가능성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잔디광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해단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잔디광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해단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과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 인준 거부를 새 정부 발목잡기는 물론, 사실상의 대선 불복으로까지 규정하고 강경 대응으로 돌아서고 있다. 민주당의 비협조로 한 후보자의 총리 인준이 불발된다면 총리 없이 새 정부 내각을 출범하는 동시에 장관 임명을 하지 않은 채 차관만으로 국정운영을 시작한다는 카드까지 고려하면서 정면돌파에 나서는 모습이다.

6일 복수의 윤 당선인 측 관계자들에 따르면 "윤석열 정권의 총리는 한덕수 한 명이다. (국회 인준이 안 되면) 총리 없이 가겠다"는 방침을 내부적으로 정했다.

이런 강공 기류는 윤 당선인이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윤 당선인은 지난 5일 한덕수 후보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수고했다. 윤석열 정권의 총리는 한덕수밖에 없다"며 "만약 정치적 이유로 (민주당이) 우리 정권을 발목잡기 위해 인준하지 않는다면 총리 없이 가겠다. 총리 임명 안 하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들이 전한 바에 의하면 윤 당선인은 호남 출신이자 노무현 정부에서 총리를 지낸 한 후보자를 선택, 협치 차원의 총리 인선을 했으나 민주당이 청문회 과정에서 명확한 흠결도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인준 거부 방침을 세우자 격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선인 측에서는 이를 두고 "대통령 선거를 부정하는 것 아니냐"는 말까지 흘러나오고 있다.

한 후보자의 경우 청문회를 거치면서 큰 흠결이 나오지 않았다는 자신감도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감지되고 있다.

윤 당선인 측은 총리 대행은 법적으로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할 수 있어 향후 추 부총리가 장관 임명 제청권을 행사하는 한편, 김인철 후보자 낙마로 장관이 공석인 교육부 경우, 차관 체제도 불사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당선인 측이 강공으로 돌아선 것은 민주당 공세에 밀릴 경우, 집권 초반 국정 추진 동력 상실이 우려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무리하게 총리 인준을 위해 협상할 경우, 낙마 공세가 심한 정호영(보건복지)·한동훈(법무) 후보자는 물론, 원희룡(국토)·이상민(행안) 장관 후보자 등까지 위험해질 수 있다는 판단이 선 것이다.

그러나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정호영 후보자 경우, 희생타 카드로 낼 수 있다는 입장이 확인되고 있다. 이와 관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의견을 비공개로 윤 당선인 측에 전달했다. 과연 정 후보자 본인이 재직하는 학교에 아들과 딸이 정상적으로 들어왔다고 하더라도, 그것을 국민이 신뢰할지 안 할지 수용성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국무총리 인사청문특위는 6일 한덕수 총리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임을 공식화하면서 강경 맞대응 기조를 고수하는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