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새 원내대표에 강원 4선 권성동 선출

102표 중 81표, 조해진에 60표 차…"당청 긴밀한 체계 구축할 것" 포부
윤석열 첫 내각 청문회 중책 주목

8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된 권성동 의원이 꽃다발을 받은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된 권성동 의원이 꽃다발을 받은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에 강원 4선 권성동 의원이 8일 선출됐다.

권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경남 3선 조해진 의원을 누르고 '윤석열 정부' 집권여당 첫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이날 의원총회에는 소속 의원 110명 중 102명이 참석했는데 권 원내대표는 81표를 얻었다. 조 의원은 21표를 얻는데 그쳤다.

권 원내대표는 당선 인사에서 "이 세상에 혼자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 특히 정치가 그렇다. 우리가 함께 갈 때만 지방선거에서도 승리하고, 2년 후에 총선에서도 승리해서 우리를 지지해주신 국민께 큰 희망을 드릴 수 있다"며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순항하도록 야당과의 협치에 더욱 정력을 쏟고, 국민의힘 의원 한 분 한 분의 도움으로 어려운 정치 환경을 잘 헤쳐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앞선 정견 발표에서 "역대 정부가 실패한 가장 큰 원인은 청와대에 모든 권력이 집중되고 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로 전락했기 때문이다. 과거 수직적 당청 관계 폐해를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 바로 저"라면서 "당이 국정운영의 중심에 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대선 과정에서 저는 당선인께 직언과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다. 앞으로도 저는 할 말은 하는 강단으로 대통령과 당이 국민 눈높이에서 벗어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대통령 당선인과의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당정 간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검사 출신인 권 원내대표는 2009년 10월 재·보궐선거를 통해 처음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이후 19·20·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내리 당선됐다. 21대 총선 때는 공천을 받지 못하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한 뒤 복당했다.

윤 당선인과는 1960년생 동갑내기이다. 윤 당선인이 어 시절 외가인 강릉을 찾을 때마다 이웃에 살던 권 원내대표와 가깝게 지낸 사이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두 사람은 검찰에서 선후배 사이로 다시 만났다.

8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된 권성동 의원이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8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된 권성동 의원이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에서는 이날 권 원내대표 선출에 대해 "기쁨은 잠시"라는 평이 나온다.

당장 110대 172라는 여소야대 정국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를 비롯한 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 인사청문회, 코로나19 피해 손실보상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더불어민주당과 협상해야 하는 녹록지 않은 상황이 기다리고 있다.

또한 지방선거 이후로 미뤄둔 정부조직개편, 부동산 세제 등 각종 입법·개혁 과제도 해결해야 할 숙제다.

더불어 당내 화합, 6·1 지방선거 승리, 새 정부 초기에 협력과 견제가 균형을 이루는 '건강한 당·청 관계' 정립 등도 권 원내대표가 떠안은 짐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