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탄탄함 돋보인 웰메이드 드라마 '트레이서' 9% 종영

자체 최고 시청률로 막 내려…잦은 결방에 아쉬움도

MBC TV 금토드라마 '트레이서' MBC 제공
MBC TV 금토드라마 '트레이서' MBC 제공

국세청 직원들의 통쾌한 사회 고발을 그린 MBC TV 금토드라마 '트레이서'가 막을 내렸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된 '트레이서' 최종회 시청률은 자체 최고 기록인 9%를 기록했다.

전날 방송에서는 황동주(임시완 분)가 인태준(손현주)에게서 아버지 황철민의 죽음 방조 등 과거 악행을 자백하도록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인태준의 몰락 이후 황동주는 조세 5국에서 지방으로 발령을 받고, 서혜영(고아성)과 오영(박용우) 또한 각자의 자리에서 '새로운 국세청'을 이어나가고자 했다.

'트레이서'는 기업들의 탈세를 돕는 회계사로 일하던 중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한 진실을 파헤치고자 돌연 국세청행을 택한 황동주가 국세청 내부 비리를 척결하는 데 앞장서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황동주의 등장으로 타성에 젖어 있던 국세청 직원들이 조금씩 각성하게 되고, 정의를 실현해나가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1~8회에 해당하는 시즌 1은 황동주 개인의 매력이 돋보였다면, 9~16회인 시즌 2에서는 황동주의 아버지가 사실은 악의 무리였다는 반전이 등장하면서 또 다른 재미를 줬다.

이처럼 캐릭터 구축과 스토리 측면에서 탄탄함을 보여준 '트레이서'는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능청스러운 다크 히어로로 변신한 임시완부터 손현주, 박용우, 고아성 등 배우들의 안정적인 연기력도 돋보였다.

다만 이 작품이 웨이브 오리지널로 제작된 만큼 시즌 2가 웨이브를 통해 먼저 선공개되면서 TV 시청자를 지속해서 끌어들이기엔 어려움이 있었다는 평이다.

특히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으로 3주간 결방한 데 이어 제20대 대선 후보자 토론회, 뉴스특보 등으로 여러 차례 방송이 연기되면서 시청 흐름이 단절됐다는 불만이 나오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