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李·尹 양자토론'…민주, 국힘 역제안 수용

  • 0

민주 "4자토론도 함께 진행해야"…국힘 "별개 문제…곧 입장 표명"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날 연휴기간 중 오랜만에 만난 가족과 친지들이 함께 고향집에서 텔레비전(TV)을 통해 여야 대통령 후보들의 정견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사라졌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지상파 방송3사에서 제안한 여야 대선 후보 4명이 참석하는 방식의 TV 토론회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등 원내 4개 정당 대통령 후보가 모두 확정된 지 84일 지나도록 대선주자 간 TV 토론회 한 번 열리지 않아 '깜깜이 대통령 선거'라는 지적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민족 최대 명절인 설날 연휴마저 그냥 넘길 경우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성난 민심의 표적이 될 가능성이 가장 큰 정당은 국민의힘이다. 법원이 방영을 금지한 양자 대결 방식의 TV 토론회를 주도했고 법원 판결 이후 지방파 방송3사의 4자 토론 제안마저 거부하며 설날 연휴 중 TV 토론회를 무산시켰기 때문이다.

특히 국민의힘은 4자 토론 제안 거부 후 다시 법원이 제지한 양자 토론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제안해 비판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

이태규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27일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측에 별도의 양자 토론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에 맞섰다는 것 하나로 제1야당 후보가 된 분에게 어울리지 않는 당당하지 못한 모습"이라며 "법원의 결정에도 따르지 않겠다는 오만함의 극치"라고 꼬집었다.

심지어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견강부회 윤석열 후보 빼고 31일에 3자 토론 진행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도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전망이다. 얄팍한 욕심 때문에 양자 토론방식을 고수하다 4자 토론을 준비할 시간을 소진하는데 한 몫을 했고 설 연휴 중 텔레비전 토론 성사를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도 없기 때문이다.

정의당 관계자는 "양자토론 맞춤형 과외를 받고 있던 윤 후보가 토론 구도가 바뀌자 토론 자체를 무산시키기 위해 몽니를 부리고 있다"며 "민주당도 사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않고 있는데 사실상 방송 무산을 방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치권에선 거대양당의 이 같은 꼼수가 설날 민심의 향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