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채용 비리 의혹' 경북대 압수수색(종합)

대구경찰, 고발정 접수 받고 집행
국악학과 교수 채용과정 제자는 만점, 타대 출신은 최하점
특정인 '교수 밀어주기' 심사 논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대구경찰청이 24일 교수 채용 비리 의혹을 받는 경북대를 압수수색했다. 대구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경북대 본관 등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7월 국악학과 교수 채용과정에서 불거진 비리 의혹에 관한 고발장을 접수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경북대 국악학과 채용비리 의혹은 지난해 11월 국정감사에서도 도마에 올랐다. 당시 자료에 따르면 최종 합격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3차 실기시험 평가 과정에서 경북대 현직 교수 2명이 심사 후보 3명 중 경북대 출신 A후보에게 30점 만점을 주고, 타 대학 출신 후보들에게는 최하점인 6점과 12점을 줬다.

심사위원은 모두 5명으로 경북대 출신이 2명, 3명은 외부 전문가였다. 외부 심사위원 중 1명은 경북대 교수들이 만점을 준 A후보에게 가장 낮은 점수(20점)를 줬고, 또 다른 외부 심사위원은 중간 점수(25점)를, 나머지는 세 후보자 가운데 최고 점수인 27점을 줬다.

심사 결과 경북대 출신 A후보가 평균 점수 27.33점을 받아 교수로 임용됐다. 나머지 지원자는 각각 12점, 18.67점을 받아 탈락했다. 이 때문에 경북대 현직 교수들이 제자가 채용되도록 점수를 밀어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