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봉사 단체 대표' 이재윤 덕영치과병원장 별세

이재윤(李在允·사진) 대구 덕영치과병원장이 숙환으로 지난 21일 오후 유명을 달리했다. 향년 73세.

1949년 달성군에서 태어난 고인은 계성고, 서울대 치과대학을 졸업한 뒤 1982년 고향에서 덕영치과병원 문을 열었다. 이후 임플란트 시술 성공률 90%를 달성하며 단일 클리닉으로 가장 많은 치과의사(16명) 등 200여 명의 의료진을 둔 병원으로 성장했다.

고인은 지난해 1월 "직접 한 임플란트 시술 건수가 약 9만 건"이라고 밝혔다. 별세 이틀 전인 19일까지 직접 임플란트 시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1995년 대구교정연합회 부회장을 시작으로 한국기원 대구본부장, 국제로타리 3700지구 총재, 세계인권옹호 대구지회 상임위원 등 사회 각계각층 봉사단체의 대표직도 맡아 나눔의 봉사 활동을 실천했다.

또 대구에서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총연합회를 발족해, 전국 규모로 확장했다. 이와 관련해 전국 아파트 신문과 월간 우먼라이프 잡지도 발간했다. 고인은 '보리와 이빨'(1993년 9월 발간) 시집을 시작으로 위대한 '일등국으로 가는 길'(1998년, 생각의 나무), '밀레니엄 이슈 상, 하'(2008년, 우먼라이프) 등의 저서를 남겼다.

아마 6단의 바둑 실력자였던 고인은 1990년부터 덕영배 바둑대회를 개최했다. 고인은 2008년 한국바둑학회장, 2013년 한국기원 부총재, 2017년 대한바둑협회 수석부회장을 거쳐 지난해부터 제7대 회장직을 맡았다. 자연보호중앙연맹 총재도 겸했다.

유족은 전 덕영아트홀 관장인 부인 이명숙 씨, 영화 미술감독 겸 패션디자이너인 큰딸 이도이 씨, 뮤직비디오·CF 감독인 이사강 씨 등이다.

장례는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국제로타리3700지구 지구장으로 치러졌다. 발인은 23일 낮 12시에 진행했다. 장지는 대구 달성군 다사읍 서재리 선영하.

故 이재윤 대구 덕영치과 병원장의 생전 임플란트 시술 모습. 매일신문 DB.
故 이재윤 대구 덕영치과 병원장의 생전 임플란트 시술 모습. 매일신문 DB.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