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재명 회동 제안에 "선거용 추경…본예산 잘못 사과 먼저"

안철수, 이재명. 연합뉴스
안철수, 이재명.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페이스북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페이스북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 지원 명목으로 35조원 규모 추가경정(추경) 예산 편성을 논의하자며 모든 대선 후보들에게 회동을 제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조건을 제시했다.

그는 21일 오후 7시 17분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 후보가 선거용 추경 편성 논의를 위한 대선 후보 회동을 제안했다고 한다"며 "이재명 후보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그리고 어려운 분들을 위한 진정성을 보여주기 위해서, 다음의 세 가지를 약속한다면 회동에 응할 수 있다"고 했다.

안철수 후보는 "그렇지 않다면, 여당 후보를 위한 관권선거에 야당 보고 들러리 서라는 것이니, 저는 포퓰리즘과 관권선거를 위한 추경 편성에는 단호히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안철수 후보는 "607조원 슈퍼 예산에도 불구하고 본예산이 집행되자마자 1월에 추경을 편성하는 것은, 정부 여당의 지난해 예산 편성과 심의가 잘못됐다는 것을 실토하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여기에 대해 여당 후보로서 잘못을 사과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또 "올해 607조원 예산으로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지원 예산이 부족하다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고 이재명 후보가 회동을 제안하며 밝힌 이유에 반박하면서 "청년들 등골 빼 먹는 빚잔치 해서 추경할 돈 마련할 생각 말고, 통과된 예산 항목들 제대로 따져서, 본예산 지출 항목을 변경하는 빚 없는 추경 편성을 할 것을 약속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안철수 후보는 "제가 제안한 코로나19 특별회계 설치에 동의하라"며 "확산 때마다 땜질식으로 추경을 하는 것은 자영업자, 소상공인에 대한 지속 가능한 재난대응책이 될 수 없다. 코로나19를 극복할 때까지는,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재난지원대책으로 특별회계를 설치하는 것이 제대로 된 국가재정 운용전략"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께서 진정으로 국가재정과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어려움, 그리고 청년들과 나라의 미래를 생각하신다면 제 제안을 받아들이지 못할 이유는 없을 것"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