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김건희, 이명수에 침대 누워 인사…관상으로 믿을만하다 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이른바 '7시간 통화 녹음'을 MBC에 건넨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를 만났을 때 침대에 누워 기분 나쁜 태도를 보였고, 이 기자와 오랫동안 통화를 한 이유가 관상때문이라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이명수 기자에게 직접 들었다며 김씨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 기자가 코바나컨텐츠에서) 캠프 직원들 6명 정도에게 강연을 했을 때 김 씨가 직원들을 거의 고양이가 쥐잡듯하고, 바짝 군기가 들어서 직원들이 빠릿빠릿하게 움직이는 모습(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기자가 사무실에 갔을 당시 "김 씨가 사무실 침대에 누워있었다고 한다"며 "초면인데 이 씨가 들어오자 (김 씨가) 반쯤 일어나 '왔어'라고 인사를 하고 다시 누운 상태로, 이 씨가 3시간 동안 사무실에 머무는 동안 거의 누워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기자의 기분이 굉장히 나빴다고 하더라. 사람을 장악하는 정도를 넘어서 하대하는 거 아니냐(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씨가 이 기자와 오랜 기간 통화를 하며 속깊은 얘기를 한데 대해 '관상'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관상으로 사람을 판단하는 것이 건진법사와 혜우스님 등의 영향이라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친분이 있다고 알려진 '건진법사' 전모씨와 관련해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소개를 해 주고, 김 씨의 힘으로 캠프에 가서 일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일광 조계종을 창시했다고 알려진 혜우 스님을 언급하면서, "혜우, 건진, 김건희 세 사람이 오래 전부터 알아 왔고 코바나컨텐츠 관련 행사에도 세 번 초청을 받아 축원했다"며 "(혜우 스님이) 건진에게 윤 후보를 도와주라고 했다는 것을 열린공감 TV가 영상으로 찍어 보도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건진이 사람의 점을 보는 방식이 좀 특이하다"며 "낯 빛깔, 분위기 이런 걸 보는데 그게 딱 김건희씨가 보는 방식과 똑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 씨가 이명수 기자와 전화를 한 지 한 두 번 만에 '얼굴을 보내라'고 해, 이 기자가 사진을 찍어 보냈으며, 이 기자가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 강연을 하러 갔을 때 어떤 여성이 10분간 이 기자의 얼굴만 뚫어지게 바라봤다고 이 기자의 말을 전했다.

김 의원은 "김 씨보다 고수인 사람이 와서 이 기자의 관상을 보고 판정을 해 계속 믿을 만한 사람이라 생각해 관계가 6개월간 지속되었던 것"이라고 추정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1,194
  • 경북 1,510
  • 전국 19,2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