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와 4점 차' 레반도프스키, 발롱도르 아쉬움 '2연속 올해의 선수'로 달랬다

2021년 독일 분데스리가 경기에서만 43골…손흥민, 레반도프스키에 1위표 던져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남자 선수로 선정된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남자 선수로 선정된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 연합뉴스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폴란드·바이에른 뮌헨)가 2년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남자 선수로 뽑혔다. 지난해 놓친 발롱도르의 아쉬움을 털어냈다.

레반도프스키는 18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FIFA 시상식에서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파리 생제르맹)와 무함마드 살라흐(이집트·리버풀)를 따돌리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상은 FIFA 회원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미디어, 팬 투표 결과 등을 반영해 수상자를 가린다.

레반도프스키는 2021년 독일 분데스리가 경기에서만 43골을 터뜨려 게르트 뮐러가 1972년에 세운 연간 42골 기록을 49년 만에 경신했다. 이 같은 활약을 인정받아 감독과 주장, 미디어 투표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팬 투표에서는 최하위인 3위에 그쳤으나 4개 부문 투표 결과를 포인트로 환산한 최종 점수에서 48점을 얻었다. 메시는 44점, 살라흐는 39점.

2010년 이후 11년 만에 FIFA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 3명에 들지 못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A매치 통산 112골을 터뜨려 이 부문 신기록을 세운 공로로 특별상을 받았다.

FIFA 올해의 여자 선수로는 알렉시아 푸테야스(스페인)가 선정됐다. 푸테야스는 올해 발롱도르와 FIFA 올해의 여자 선수를 모두 석권했다.

FIFA와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가 공동 선정한 올해의 남자 베스트 11에는 잔루이지 돈나룸마(이탈리아·골키퍼), 다비드 알라바(오스트리아), 레오나르도 보누치(이탈리아), 후벵 디아스(포르투갈·이상 수비수), 케빈 더브라위너(벨기에), 조르지뉴(이탈리아), 은골로 캉테(프랑스·이상 미드필더), 호날두, 엘링 홀란(노르웨이), 레반도프스키, 메시(이상 공격수)가 선정됐다.

올해의 남녀팀 감독상은 첼시 남녀 사령탑인 토마스 투헬(독일)과 에마 헤이스(영국)가 나란히 수상했다.

올해의 푸슈카시상에는 에릭 라멜라(아르헨티나·세비야)가 토트넘에서 뛰던 지난해 3월 아스널 전에서 왼발을 오른발 뒤로 꼬아 슈팅하는 라보나킥으로 넣은 골이 뽑혔다.

지난해 6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럽선수권대회 도중 덴마크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심장 이상으로 쓰러졌을 때 성숙한 관전 태도를 보인 덴마크와 핀란드의 팬들이 'FIFA 팬 어워드'를 공동 수상했다.

한편 FIFA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세부 투표 결과에서 한국 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올해의 남자선수 부문 1위 표를 레반도프스키에게 줬다. 이어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에게 2위, 은골로 캉테(첼시)에게 3위 표를 던졌다.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은 조르지뉴(첼시)에게 1위를, 캉테에게 2위, 메시에게 3위 표를 행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