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화적합도 安 43.5% 尹 32.7%…국힘 내홍 책임은 尹 52.6%

  • 0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 경쟁에서 지지율과 경쟁력이 모두 뒤처진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알앤써치가 MBN·매일경제 의뢰로 지난 4~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3명을 대상으로 야권 단일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안 후보는 43.5%로, 윤 후보(32.7%)를 10.8%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단일후보 경쟁력 조사에서도 안 후보는 43.3%로, 윤 후보(35.8%) 대비 7.5%포인트 우세를 보였다.

야권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안 후보의 지지도는 특히 20~30대에서 높게 나타났다. 적합도 조사에서 안 후보의 20대 지지율은 57.2%, 30대 지지율은 51.1%였고, 경쟁력 조사에서도 안 후보는 20대 50%, 30대 51.1%를 기록했다.

가상 4자 대결에서는 이 후보 38.5%, 윤 후보 34.2%, 안 후보 12.2%, 심 후보 3.3%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2.4%, '지지후보 없음' 8.4%, '잘 모름' 1%로 나타났다. 지난달 16일 같은 조사에 비해 이 후보는 0.1%p 상승했지만 윤 후보는 8.1%포인트 하락했다.

한편 국민의힘 내홍의 책임이 큰 쪽을 묻는 질문에는 '윤 후보'라는 응답이 52.6%, '이준석 대표'라는 응답이 25.5%로 집계됐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5.1%,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은 2.5%, '기타' 5.4% 등이었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당을 제외하고는 모든 정당이 하락했다. 국민의힘 34.7%, 더불어민주당 29.1%, 국민의당 10.1%, 열린민주당 4.8%, 정의당 3.8% 순이었고 '기타 정당' 3.8%, '지지정당 없음' 11.9%, '잘 모름' 1.8%로 집계됐다.

'야당이 정권을 교체해야 한다'는 응답은 50.3%로 절반을 넘었고, '여당이 정권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36.5%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며 응답률은 8.0%다. 조사는 무선전화면접 100%로 3개 통신사에서 제공한 휴대전화 가상 번호를 무작위 추출해서 진행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