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안철수 단일화 시 적합한 후보…安 41.1%·尹 30.6%"

  • 0

글로벌리서치 조사 …지지여부 무관 '당선 가능성'에 이재명 53.2% vs 윤석열 27.8%
다자대결 지지율 李 37%·尹 28.1%·安 9.1%…'국민의힘 갈등 책임'은 과반이 尹 지목

왼쪽부터 윤석열, 이재명, 안철수. 매일신문 DB
왼쪽부터 윤석열, 이재명, 안철수. 매일신문 DB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단일화할 경우, 윤 후보보다 안 후보가 전면에 나서는 것이 더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더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JTBC는 지난 1, 2일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1천12명을 대상으로 '윤석열·안철수 후보의 단일화를 가정한다면 누가 더 적합한가'를 조사해 응답자 중 41.1%가 안 후보를 꼽았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윤 후보를 택한 응답자는 30.6%로 집계됐다. 이에 따른 양측 격차는 10.5%포인트(p)다.

다만 '후보 단일화에 찬성한다'고 응답한 이들 가운데 적합도를 조사했을 때에는 윤 후보가 55.9%로 안 후보(35.9%)보다 높게 나타났다.

'정권교체를 원한다'는 응답자 중에는 48.7%가 윤 후보를, 33.7%가 안 후보를 택했다.

즉, 응답자를 야권 지지층으로 한정했을 때는 윤 후보가 더 유리하다고 해석할 수 있다.

'국민의힘 내부 갈등 책임이 누가 더 크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절반 이상(56.7%)이 윤 후보를, 31.3%가 이준석 대표를 지목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 한정하면 57.4%가 이 대표 책임이 더 크다고 봤다. 윤 후보 책임을 지목한 응답자는 32.7% 였다.

지지여부와 관계 없이 당선 가능성을 물었을 때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53.2%, 윤 후보가 27.8%로 나타났다.

지지율 다자대결에서는 이 후보가 37.0%, 윤 후보가 28.1%로 두 후보 격차는 8.9%p였다. 이어 안 후보가 9.1%,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3.2%로 나타났다.

다자대결에서 이 후보 지지율은 2주일 전인 지난달 17∼19일 조사(37.9%)와 비슷했으나, 같은 기간 윤 후보는 5.4%p 떨어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 포인트다. 응답률은 17.4%였으며 휴대전화 안심번호를 표집틀로 조사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