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있는 아들이 사고쳤다" 與 전재수, 김진국 옹호글 공유 논란

'아들 입사지원서 논란' 사퇴한 김진국 친형 주장 SNS에 공유

김진국 민정수석. 연합뉴스
김진국 민정수석. 연합뉴스

김진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21일 아들 입사지원서 문제로 사퇴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김 수석을 옹호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공유, 논란이 일고 있다.

전 의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참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김진국 민정수석 친형의 글을 여기에 옮겨왔다"면서 이런 글을 게재했다.

전 의원이 공유한 글에서 김 수석의 친형은 "제 조카가 고교때부터 조현병이라는 정신분열증이 발병해 15년간 삼성병원 입·퇴원하면서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못 하고 지내다 이번에 누가 봐도 정신 나간 행동을 하게 됐다"고 적었다.

그는 "제 동생이 임명 후 잡음 한 번 안 내고 문 대통령을 보좌했는데 조현병이라는 정신질환 있는 아들이 사고를 쳤다"며 "그래도 본인의 과실이라고 사과하는 동생을 보고 마음이 아프고 단독 보도한 MBC도 조금만 알아보면 웃픈(웃기고 슬픈) 일이라는 것을 알 텐데"라고 썼다.

앞서 김 수석의 아들이 최근 한 업체에 낸 입사 지원서에 "아버지께서 김진국 민정수석입니다", "제가 아버지께 잘 말해 이 기업의 꿈을 이뤄드리겠다"라고 적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자 김 수석은 이날 사퇴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0일 0시 기준 )

  • 대구 6,997
  • 경북 8,887
  • 전국 151,7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