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급히 얼굴 가린 김건희 영상…"체포된 범죄자 인증하나"

  • 0

민주당, 더팩트 보도 영상 속 김 씨 모습에 "영부인 꿈꾼다면 얼굴 당당히 드러내야"

온라인 언론 매체 더팩트는 지난 13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찾아가 '쥴리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혀 달라'고 질문했다. 김 씨가 침묵으로 일관하며 직원의 보호 속에 황급히 자리를 떠나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영상 캡처
온라인 언론 매체 더팩트는 지난 13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찾아가 '쥴리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혀 달라'고 질문했다. 김 씨가 침묵으로 일관하며 직원의 보호 속에 황급히 자리를 떠나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영상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쥴리 논란'에 대해 침묵한 채 얼굴을 가리고 황급히 자리를 뜨는 영상이 공개됐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씨가 공개 행보를 미루는 것과 관련해 맹공을 퍼부었다.

박찬대 민주당 선대위 수석 대변인은 14일 페이스북에서 김 씨를 향해 "얼굴은 또 왜 그리 급히 가리는가"라며 "얼굴을 가리는 방법이 너무 우악스럽다, 마치 체포되어 연행되는 모습 같다"고 밝혔다.

이날 온라인 언론 매체 더팩트는 김 씨가 옷가지로 얼굴을 가린 채 취재진을 피해 달아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김 씨 회사 직원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김 씨 목덜미를 손으로 붙잡고, 김 씨는 옷가지로 얼굴을 가리고 고개숙인 채 걸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서 더팩트 취재진은 김 씨에게 "공개 일정 언제부터 하실 건가", "쥴리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혀 달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 씨는 검은색 옷가지를 꺼내 얼굴을 가렸고 계속 고개를 숙인 채 자리를 빠져나갔다. 화면 속 두 사람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상태였다.

이를 두고 장경태 의원도 SNS에서 "대선 후보 배우자의 모습인지 검찰로 송치되는 범죄자의 모습인지, 모르고 본다면 후자(로 보일 것이다)다. 누가 봐도 범죄자임을 인증하는 장면"이라면서 "영부인을 꿈꾼다면 카메라에 얼굴 정도는 당당히 드러낼 수 있는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우원식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후보 배우자가 국민 앞에 얼굴을 가리다니 정말 참담하고 황당하다"고 비판했다.

김용민 의원도 SNS에 "범죄자처럼 도망가는 김건희 씨! 그 모습도 충격적인데, 함께 있던 사람의 행동은 수행(직원)이나 보호자처럼 보이지 않아 더 놀랍다"며 "한편 마스크 안 쓰는 건 검찰 가족 특징인가"라고 썼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