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에너지 고속도로 건설해 '바람·햇빛 연금' 드릴 것"

  • 0

에너지전환과 지역균형발전 동시에…"박정희 고속도로로 산업화했듯 에너지 고속도로"
"정부가 바람·태양을 에너지로 바꾸는 투자 맡아줘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2일 경북 문경시 가은역을 찾아 꼬마열차에 탑승하기에 앞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2일 경북 문경시 가은역을 찾아 꼬마열차에 탑승하기에 앞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신재생 에너지 전환 정책과 관련해 "바람연금, 햇빛연금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12일 경북 문경시 가은역 '꼬마열차'에 타기 전 즉석연설로 "이제는 태양농사를 지어야 하고 바람농사를 지어야 한다. 동네 주민이 함께 (에너지 농사를) 지어 나는 수익으로 노후를, 현재 삶을 바꿔나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태양광이나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전력을 생산한 뒤 '에너지 고속도로'를 통해 도시로 판매하면 탈탄소 산업 전환과 지역 균형발전을 동시에 이룰 수 있다는 구상을 펼치고 있다. 여기에 '바람연금', '햇빛연금'이라 이름 붙인 것이다.

그는 이를 위한 발전 기반 투자를 정부가 맡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전국 곳곳에서 누구나, 아무 때나 에너지를 생산해 쓰고 남은 것을 팔도록 해야 한다"며 "바람연금, 햇빛연금을 받으려면 바람과 태양을 에너지로 바꾸는 투자를 해야 하는데, 그 투자를 정부가 맡아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에너지를 서울, 부산으로 팔 수 있도록 지능형 전력망을 촘촘히 깔면 새 시대의 새 성장 동력이 된다"며 "마치 박정희 시대의 고속도로가 전국 산업화를 이끌었던 것처럼 에너지 고속도로가 바람, 태양으로 여러분을 부유하게 만드는 자원이 될 것이다. 그 길을 제가 열겠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가 12일 경북 문경시 가은역을 찾아 꼬마열차에 탑승하며 20여년 전 석탄을 실어 나르던 철로에서 관광지로 바뀐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가 12일 경북 문경시 가은역을 찾아 꼬마열차에 탑승하며 20여년 전 석탄을 실어 나르던 철로에서 관광지로 바뀐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한때 문경에서 탄광 산업이 발전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저희 아버지도 잠깐 일하셨다고 한다"고 인연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그게(탄광) 다 사양산업이 돼서 지역 경제가 정말 어렵다. 수소경제 시대로, 탈 탄소 시대로 사업을 대대적 재편해야 한다. 그러면 일자리도 새로 생기고 기업들도 새로운 길이 생기고 새로운 산업도 생긴다"고 말했다.

또 "대공황시대 뉴딜정책처럼, 미국 정부 조 바이든 대통령처럼 대대적인 국가 투자를 통해서, 강력한 경제부흥정책을 통해서 새로운 산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가 12일 경북 문경시 가은역을 찾아 꼬마열차에 탑승하며 20여년 전 석탄을 실어 나르던 철로에서 관광지로 바뀐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가 12일 경북 문경시 가은역을 찾아 꼬마열차에 탑승하며 20여년 전 석탄을 실어 나르던 철로에서 관광지로 바뀐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