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개그맨 강성범 "윤석열, 보면 볼수록 지지율 떨어질 수밖에"

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캡처
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캡처

지난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저격했던 친여 성향 개그맨 강성범씨가 "국민들이 보면 볼수록 지지율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윤 후보를 거듭 비판했다.

강씨는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성범tv'에 '더 크게 싸울 일만 남았네요'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방송에서 강씨는 "윤석열 후보 지지율을 적폐 언론들이 어떻게든 받치려고 찬양 기사들을 써낼 것이고 이재명 후보는 만들어낸 '가짜뉴스'인줄 뻔히 알면서도 띄우고 부풀려서 못 올라가게 꾹꾹 눌러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선대위 출범 직전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 김종인 위원장의 갈등이 극적으로 봉합된 것을 두고 "반드시 또 시끄러울 것이다. 민주당에서 '반창고로 봉합한 선대위'라고 한 게 아주 정확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후보가 성질 죽여가면서까지 찾아가서 (이 대표에게) 숙인 이유는 무엇일까. 지지율 떨어지는 소리가 너무 크게 들리니까 그런 것"이라며 "(윤 후보의) 지지율이 이 대표 패싱 때문에 떨어진 것은 아니다. 이 대표와 상관없이 떨어지고 있다가 자기 측근들 치마폭에 싸여있으니 이 대표가 떠나버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강씨는 "근데 이 측근들 때문에 (윤 후보의 지지율이) 떨어진 것도 아니다. 후보 자체가 발광체가 될 수 없으니까 그런 것이다. 누가 빛을 쏴주지 않으면 시커멓게 식어버린다. 돌덩이에다가 토치 불로 계속 벌겋게 달구고 있어야 되는 것"이라고 혹평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의 갈등의 원인이 된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이 사라져야 할 이유를 온몸으로 보여주고 계신 분들"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나 김 위원장이 입 닫고 있을 사람들이 아니고 윤핵관들도 양보하거나 물러날 사람들이 아니다. 지금 윤핵관들은 자기들이 잘못한 게 없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그들의 존재 자체가 대한민국 정치의 슬픔일 뿐이다. 그러니까 옆에 서 있기만 했는데도 구린내가 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종인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에 대해서는 "내 생각엔 그냥 (김 위원장이 정치를) 무지하게 하고 싶었던 것 같다"며 "김 위원장은 변수가 아니고 예상 충분히 했던 상수라서 달라질 건 없다. 이렇게 별 말없이 순종적으로 들어올 줄은 몰랐지만 그만큼 간절하셨던 모양"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강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 영상을 올리고 "지금 앞장서서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들을 보면 자기 욕망에 대한 충족 욕구가 상당히 강한 분들로 보인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를 호소한 바 있다.

해당 영상에서 강씨는 "계속 말씀드리지만, (이 후보의) 지지율 빠진다고 넋 놓고 있으면 끝난다"면서 "아주 끔찍한 세상이 온다"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