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장제원, 父 산소서 '노엘' 언급 "막내 손자 너무 큰 잘못…면목이 없다"

무면허 운전·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이 지난 9월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무면허 운전·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이 지난 9월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부친인 故장성만 전 국회부의장의 산소를 찾아 아들 래퍼 장용준(21·예명 노엘)씨가 저지른 잘못에 대해 사죄했다.

장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가 가장 사랑하던 막내 손자(장용준)가 너무도 큰 잘못을 저질렀다"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아버지 죄송하다. 면목이 없다"고 적었다.

장 의원은 "잘못한 만큼 벌을 받고 나오면 아버지가 제게 그랬던 것처럼 아들과 대화를 자주 나누고 마음에 담긴 사랑을 표현하려고 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정치를 하면서 권력자로부터 두 번이나 공천탈락을 당하는 수모 등 많은 풍파와 시련을 겪었다"며 "지역주민의 하늘 같은 은혜로 이겨내고 여기까지 왔다. 모두가 감사요, 기적이다"라고 회고했다.

이어 "오늘은 아버지의 많은 저서 중 '역경의 열매'라는 책을 산소에 가져왔다"며 "'거짓과 모함이 있을지라도 모든 일에 정성과 진심을 다하면 결국 승리할 것'이라는 말씀을 다시 한번 가슴에 새긴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도 태양이 아버지의 손길처럼 따뜻하게 저를 감싼다"며 "묵묵히 성실하게 제게 맡겨진 소명을 다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장 의원의 부친은 동서학원을 설립한 장 전 국회부의장으로, 제11대·12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장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씨는 지난 9월 서울 서초구 반포동 일대에서 벤츠 차량을 몰다 다른 차량과 접촉사고를 냈고,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 측정을 요구에 불응하며 머리를 들이받은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